본문 바로가기

나물 건강하게 먹는 법…그냥 먹으면 '도로아미타불?'

온라인 중앙일보 2015.03.02 07:54
‘나물 건강하게 먹는 법’. [사진 중앙포토]




나물 건강하게 먹는 법에 대한 게시물이 정월 대보름(3월5일)을 앞두고 화제다.



대보름에는 행운과 복이 들어오는 음식을 먹는다. 오곡밥, 묵은 나물, 부럼 등은 가족의 건강을 빌며 복을 불러오는 음식으로 알려져 있지만 영양분도 많아 몸에 좋다.



그 중에서 제철에 수확해 말려둔 묵은 나물(진채·陣菜) 9가지를 볶아 먹으면 더위를 피할 수 있다고 믿었다. 고사리, 호박, 가지, 시래기, 가지, 버섯, 도라지, 고구마순, 곤드레, 삼나물, 취나물, 고추잎 등 다양한 나물들로 비타민, 식이섬유, 철분과 같은 영양분을 섭취해 몸에 원기를 회복하라는 깊은 뜻이 담겨 있다.



나물 건강하게 먹는 법과 나물 조리시 유의할 점을 알아두는 것이 좋다.



말린 나물을 구입하면 먼저 물로 충분히 씻어야 한다. 나물을 건조하거나 유통할 때 대장균군 같은 미생물에 오염될 수 있으므로 물로 충분히 세척한 다음 끓는 물에 삶아야 한다. 삶거나 데친 나물을 구입했을 때도 3회 이상 씻거나 살짝 데치는 것이 좋다.



뻣뻣한 줄기의 쓴맛을 줄이기 위해서는 물에 불리거나 삶아야 하며 고사리의 경우 삶을 때 찬물을 부어 끓이고 버리는 과정을 2~3회 반복해야 부드러워지고 누런 물도 빠진다.



말린 나물은 전처리 과정에서 물을 많이 함유하게 되어 소금이나 간장 등 간을 많이 하게 되는데 소금, 간장 대신 들깨가루나 멸치, 다시마 육수를 사용하면 저염식으로 먹을 수 있다. 나트륨을 줄이면서도 담백하고 더욱 영양가 있는 나물을 만들 수 있는 것이다.



무나물의 경우 채썬 무를 프라이팬에 볶을 때 소금량을 줄이고 들깨가루를 사용한다. 취나물의 경우 데친 취에 간장을 줄이고 마늘, 썬 파를 넣고 무치다가 들기름으로 센 불에서 볶고 멸치, 다시마 육수를 붓고 약한 불로 끓인다.





온라인 중앙일보

‘나물 건강하게 먹는 법’. [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