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제선 모바일 탑승권, '공항에서 줄 서지 마세요'

온라인 중앙일보 2015.03.02 07:38




 

대한항공이 ‘국제선 웹·모바일 탑승권’ 서비스를 제공한다.



대한항공은 "2일부터 고객이 인터넷이나 스마트폰을 이용해 사전에 원하는 좌석을 지정하고 직접 출력한 웹 탑승권이나 모바일 탑승권을 들고 탑승까지 할 수 있는 ‘국제선 웹·모바일 탑승권’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일 밝혔다. 서비스는 일본노선부터 순차적으로 제공된다.



대한항공 홈페이지 및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에서 제공되는 ‘웹·모바일 체크인’ 서비스를 이용하면 인천공항과 김포공항에서 국제선 탑승수속 하려고 줄을 서서 기다릴 필요가 없어지는 것.



승객이 직접 집이나 사무실에서 출력하거나 스마트폰에 다운로드한 탑승권을 출국장 앞 보안요원에게 여권과 함께 보여주고 탑승권 바코드를 스캔한 후 보안 검색대로 이동하면 된다.



탑승구에서도 동일하게 탑승권 바코드 인식 후 탑승이 가능하지만 위탁 수하물이 있을 때는 공항 내 웹·모바일 체크인 전용 카운터에서 수하물을 위탁한 후 탑승이 가능하다.



대한항공 국제선 항공편을 확약하고 전자항공권(e-티켓) 구매를 완료했으며 비자 발급이 필요없는 국가로 여행하는 승객은 항공편 출발 24시간 전부터 4시간 전까지 웹·모바일 탑승권 발급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대한항공은 서비스를 일본행 항공편을 대상으로 우선 운영한 후 인천공항과 김포공항에서 출발하는 국제선 전 노선으로 점차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인천공항 입국장]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