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총량제 저지 위해 행동 나설 것"

중앙일보 2015.03.02 01:30 종합 3면 지면보기
한국신문협회가 방송통신위원회의 지상파 광고총량제 허용을 막기 위해 보다 적극적인 행동에 나서기로 했다.


신문협회 "방통위가 일방적 강행"

 협회는 지난달 26일 송필호 한국신문협회 회장, 이정 중부매일 사장, 최삼규 국민일보 사장, 김기웅 한국경제 사장 등 14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333차 이사회를 열어 지상파 광고총량제 등 방통위의 방송광고정책 개정안에 대한 공동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협회는 “그간 성명서, 공개 질의, 공청회 등을 통해 지상파 광고총량제 도입에 대한 반대 의사를 피력했지만, 방통위의 강행 방침에 큰 변화가 없었다”며 “앞으로는 신문업계의 의지를 강도 높게 전달하기 위해 적극적이고 조직적인 행동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지상파 광고총량제는 방송 광고의 전체 허용량을 제한하고, 시간과 횟수 등은 방송사가 자율적으로 운영하게 한 제도다. 허용되면 지상파 프로그램에 붙는 프로그램 광고가 50%나 늘 것으로 예상되면서 시청자 복지 침해 논란이 일었다. 또 광고가 지상파 방송에 몰려 신문업계의 존립 기반을 위협하며 매체별 균형 발전을 해치는 지상파 특혜 정책이라고 비판받기도 했다. 실제 한국콘텐츠진흥원의 2014년 연구에 따르면 지상파 광고총량제가 도입되면 연간 1000억~2800억원의 신문광고비가 지상파로 옮겨갈 것으로 예측됐다. 신문 광고 매출의 10~20%가 줄어드는 것이다. 최대 4000억~5000억원이 빠져나갈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이 같은 방송광고 정책이 단지 지상파를 넘어 신문·유료방송·잡지 등 미디어 시장을 뒤흔드는 중대 변수임에도 방통위가 문화체육관광부나 미래창조과학부 등 관계 부처와 긴밀한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것도 크게 비판받고 있다.



정아람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