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관 옆 꼬마 태극기가 대한민국을 더 가깝게 합니다

중앙선데이 2015.03.01 00:08 416호 8면 지면보기
1 지난달 27일 서울 서촌에 위치한 ‘세븐 도어즈’ 도로명 주소 표지판 위쪽에 ‘태극기 스티커’를 부착했다. 가로 7.5cm, 세로 5cm, 깃대 10cm의 크기로 성인 여성의 손바닥만 하다.
2 보안업체 표지판 옆에 붙인 ‘태극기 자석’. 대한민국국기법 시행령에 따른 태극기 규격 가운데 가장 작은 10호(가로 27cm, 세로 18cm) 크기다. [사진=강영호 객원 사진작가, 스티커 디자인=김해인]
‘밖에서 보았을 때 아파트 베란다의 왼쪽, 단독주택 대문의 왼쪽에 답니다.’ ‘슬픈 날에 국기를 달 때에는 태극기를 한 폭만큼 내려서 답니다.’ ‘태극기는 반듯하게 접어서 국기함에 보관해야 합니다.’

[작은 외침 LOUD] ⑨ 오늘 3·1절 … 태극기를 생활 속으로

 초등학교 1학년 2학기 바른 생활 시간에 배우는 ‘태극기 다는 법’입니다. 초등학교 5학년 학생들은 실과 시간에 국기함을 만들고 ‘낡은 국기는 깨끗한 곳에서 태운다’ ‘국기는 땅에 닿지 않게 양쪽에서 잡고 세로로 두 번, 가로로 두 번 접어 국기함에 넣는다’고 배웁니다.

 국기를 소중히 다루는 건 중요한 일이지만 아이들에겐 다소 어렵게 느껴질 수 있는 내용입니다. 어릴 적의 이런 경험 때문일까요. 우리 국민에게 태극기는 친숙한 대상이 아닙니다. 너무 엄숙해서 거리감이 느껴지는 그런 존재에 가깝습니다. 자주 봐야 정(情)도 들 텐데 국경일·기념일이 아니고서야 태극기 보기가 쉽지 않습니다. 그나마 국경일이나 기념일에도 태극기를 다는 집은 그렇게 많지 않습니다. 태극기선양운동중앙회 조사에 따르면 2013년 국경일이나 기념일 때 국기를 게양한 가구의 비율은 3%에 불과했습니다.

 오죽했으면 행정자치부는 올해 광복 70주년의 첫 국경일인 3·1절에 민관 합동으로 대대적인 태극기 달기 운동을 추진했을까요. 새누리당 박명재 의원은 태극기 게양을 유도하는 법 개정을 발의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이런 관 주도의 운동이나 법 개정이 효과를 낼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거의 없습니다. 더구나 강제로 태극기를 게양하라고 하면 국민의 반발만 부를 게 뻔합니다. 태극기를 건다고 애국심이 있는 것도 아니고, 게양하지 않았다고 애국심이 없는 것도 아닙니다.

 지금의 문제는 태극기를 ‘반갑고 친근한’ 존재로 보는 국민이 많지 않다는 점입니다. 외국의 국기들은 좀 다른 것 같습니다. 굳이 미국까지 가지 않더라도 젊은이들이 많은 강남이나 신촌, 홍대 거리에 가면 성조기가 그려진 옷과 가방을 흔히 볼 수 있습니다. 영국 국기 유니언 잭이 그려진 털모자, 프랑스 삼색기가 그려진 운동화도 종종 접하게 됩니다. 그 나라 국민이 아니더라도 국기에 친근감을 느끼게 되죠.

 아홉 번째 LOUD는 3·1절을 맞아 건물 앞 비어 있는 국기꽂이 옆에서 외쳐봅니다. 상점과 음식점, 커피숍 입구에 작은 태극기를 붙이자는 제안입니다. 엄숙한 ‘태극기 게양’도 중요하지만 시민들이 일상에서 쉽게 태극기를 접할 수 있게 하자는 겁니다.

 이를 위해 광운대 공공소통연구소와 중앙SUNDAY팀은 ‘붙이는 태극기’를 만들었습니다. ‘태극기 자석’과 ‘태극기 스티커’입니다. ‘태극기 자석’은 대한민국국기법 시행령에 나와 있는 10종의 태극기 규격 가운데 가장 작은 10호 크기로 만들었습니다. 가로 27㎝, 세로 18㎝로 A4 용지보다 조금 작습니다. ‘태극기 자석’을 붙이기 위해 별도의 접착판도 제작했습니다. 건물 외벽에 고무 자석으로 만든 접착판을 고정해놓고 필요할 때마다 ‘태극기 자석’을 붙였다 뗄 수 있게 했습니다. 접착판에는 3·1절(3월 1일), 제헌절(7월 17일), 광복절(8월 15일), 개천절(10월 3일), 한글날(10월 9일) 등 국경일과 국군의 날(10월 1일), 그리고 조기를 다는 현충일(6월 6일) 등 국기 게양일을 표기했습니다. 태극기가 붙어 있지 않을 때는 접착판을 보며 국기 다는 날을 확인할 수 있도록 말입니다. 평소 가게 안 냉장고나 철제 게시판에 ‘태극기 자석’을 붙여놨다가 국기 게양일마다 가게 밖 접착판에 붙일 수 있도록 하자는 아이디어입니다. 성인 여성 손바닥만 한 ‘태극기 스티커’는 가로 7.5㎝, 세로 5㎝의 태극기가 10㎝ 길이 국기봉에 걸려 있는 모습으로 표현해봤습니다. ‘태극기 자석’과 접착판을 만드는 데는 각각 2000원이, ‘태극기 스티커’ 제작에는 한 장당 300원이 들었습니다.

 지난달 27일 LOUD팀은 ‘붙이는 태극기’를 들고 서울 경복궁 근처 서촌으로 향했습니다. 스타일리스트 민송이·민들레 자매의 협조를 받아 서촌에 있는 그들의 작업실 ‘세븐 도어즈’ 외벽에 태극기를 붙였습니다. ‘태극기 자석’은 현관 앞 보안업체 표지판 왼쪽에, ‘태극기 스티커’는 도로명 주소 표지판 위쪽에 붙였습니다. 이들 표지판이 시민의 눈에 잘 띄는 곳에 붙어 있다는 점에 착안했습니다.

 서촌을 찾은 관광객들과 인근 주민들은 건물 외벽에 붙은 태극기를 흥미롭게 살펴봤습니다. 서울 종로에 사는 이기현(43)씨는 “크기는 작지만 눈에 잘 띄기 때문에 효율적인 것 같다”며 “눈·비가 오면 미처 걷지 못한 태극기가 볼썽사납게 걸려 있는 경우도 있는데 태극기를 붙여놓으면 그럴 일은 없을 것 같다”고 했습니다. 유혜정(20)씨도 “커다랗게 붙어 있는 태극기는 오히려 거부감이 들 때도 있는데 작고 깨끗해 보여서 좋다”고 말했습니다. 서촌에서 피자 체인점을 운영하는 신원빈(56)씨는 “예쁘다”며 가게에 붙일 ‘태극기 스티커’를 받고 싶다고 문의했습니다.

 국기를 아끼고 소중하게 다뤄야 한다는 점은 누구나 공감합니다. 하지만 태극기가 ‘엄숙하고 준엄한’ 존재로 머물러 있으면 안 됩니다. 태극기는 ‘반갑고 친근한’ 친구가 돼야 합니다. 스페인 마드리드를 찾는 여행객들은 아파트 창문, 집 발코니에 걸린 수많은 스페인 국기를 만날 수 있습니다. 일상 속에 들어온 국기는 시민들에게 장식이자 패션이었습니다. 서울 가로수길에, 대구 동성로에, 광주 충장로에 자리 잡은 작은 태극기 문화를 상상해봅니다. 일상 속에서 만나는 다양한 태극기의 변주 말입니다.



스마트폰으로 QR코드를 찍으면 생활 속 꼬마 태극기의 동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동영상=장종원]


김경미 기자 gaem@joongang.co.kr

구독신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