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은화 기자의 노래가 있는 아침] 주효&예은 '데얼 머스트 비(There Must Be)'

중앙일보 2015.02.26 05:00

상처받은 사람들을 위한 노래

싱어송라이터 주효와 원더걸스 출신 예은이 공동 작곡·작사한 곡을 함께 노래합니다.

지난해 여름 두 뮤지션이 JYP 공동작업실에서 뚝딱뚝딱 만들었다고 합니다.

유달리 사건사고가 많았고, 그들은 노래로 위로하고 싶었습니다.

어제, 세종시에서 발생한 총기난사 사건과

한 가수 지망생이 생을 마감한 소식을 접했습니다.

그러던 중에 이 노래가 세상에 발표됐습니다.



더 이상 사랑하는 사람들이 서로 잃지 않길, 웃을 수 있길

이 노래가 다친 마음에 깃들어 작은 빛이 되기를 기도한다는 가사가 유독 와닿습니다.



한은화 기자 onhw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