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정상회담' 제임스 후퍼, 방송 보지 않은 이유는? 깜짝

온라인 중앙일보 2015.02.17 19:37




제임스 후퍼가 '비정상회담' 하차 후 방송을 보지 않았다고 고백해 관심을 받고 있다.



제임스 후퍼는 지난 16일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 설 특집 게스트로 출연했다. 그는 '비정상회담' 원년 멤버였지만 박사 과정을 위해 4회까지 출연 후 하차했다.



이날 방송에서 제임스 후퍼는 한국에 돌아온 이유에 무엇이냐는 MC들의 질문에 "지난해 '원 마일 클로저' 운동을 했다"고 대답하며 "올해 9월 한국에서 할 예정이라 행사 준비를 위해 잠시 한국에 들어왔다. 일주일 뒤에 출국한다"라고 말을 이었다.



전현무는 제임스 후퍼에게 "그동안 비정상회담을 본 적 있느냐"고 물었고, 제임스 후퍼는 "사실 '비정상회담'을 못 봤다. 보기 싫었다"라며 "왜냐면 내가 나간 후 인기가 많아졌다. 정말 아쉬웠다"라고 대답해 웃음을 선사했다.



한편 '원 마일 클로저'는 지난해 제임스 후퍼가 런던에서 프라하까지 자전거 라이딩을 통해 펼쳤던 기금 모금 운동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비정상회담 제임스 후퍼' . [사진 JTBC ´비정상회담´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