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XID 하니, 악성 루머 찌라시에 "루머 유포시 강경대응"

온라인 중앙일보 2015.02.17 18:30




걸그룹 EXID 소속사 측이 멤버 하니와 관련된 악성 루머가 떠돌자 강경 대응 입장을 밝혔다.



17일 EXID 소속사 예당엔터테인먼트 측은 복수의 매체에 "최근 증권가 찌라시에 하니의 이름이 들어가 있는 것을 봤고 그 내용도 파악했다. 전혀 사실이 아닌 이야기이기에 처음에는 신경 쓰지 않았는데 많은 사람들이 해당 찌라시를 접했다는 것을 알게 됐다"라고 전했다.



소속사 측은 "사실이 아닌 이야기라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았으나 많은 사람들이 해당 찌라시를 접하고 사실인 양 받아들이는 부분이 많아서 더는 묵과하면 안 되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하니와 관련한 최근 찌라시 내용은 전혀 사실 무근이다. 해당 찌라시를 더 이상 유포할 시에는 관련자들에 대해 강력히 대응하는 등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급격히 확산되고 있는 '찌라시'에는 하니와 중견 배우의 부적절한 관계에 대한 내용이 담겨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남성배우는 잉꼬부부로 알려진 기혼자로 더욱 충격을 안겼다. 이른바 ‘증권가 찌라시’를 통해 퍼진 루머는 EXID 하니 외에도 다양한 남녀 배우 및 가수가 포함돼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EXID 하니’ ‘하니’. [사진 일간스포츠]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