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 지진 '쓰나미 주의보' 해제…규모 6.9도 강진에 우리나라도 '긴장'

온라인 중앙일보 2015.02.17 17:47


일본 지진 '쓰나미 주의보' 해제…규모 6.9도 강진에 우리나라도 '긴장'

 

17일 일본 기상청은 이날 오전 10시20분 "일본 북부 도호쿠(東北) 지방 미야기(宮城)현 산리쿠(三陸) 앞바다의 진도 6.9 지진으로 내려졌던 이와테(岩手)현 일대의 쓰나미 주의보를 해제한다"고 발표했다.



앞서 이날 오전 8시 6분께 일본 도호쿠(東北) 지방에 규모 6.9의 지진이 발생해 도호쿠 주요 지역에서 진도4 정도의 흔들림이 관측된 바 있다. 이 지진으로 인해 이와테(岩手)현에는 쓰나미(지진해일)주의보가 한 때 내려졌다.



일본 기상청은 '쓰나미 해제'를 발표하면서 "쓰나미에 따른 해수면 변동이 관측되고 있으므로 향후 2~3시간 정도 높은 파도가 계속될 가능성이 높다"며 "바다에 들어가서 작업이나 낚시 등엔 충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쓰나미 주의보' '쓰나미 주의보' '쓰나미 주의보' [사진 YTN 방송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