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명절 스트레스 1위, 설 연휴 나를 가장 괴롭히는 것 1위는?

온라인 중앙일보 2015.02.17 15:53
[사진 MBC `왔다 장보리` 캡처]
명절 스트레스 1위, 설 연휴 나를 가장 괴롭히는 것 1위는?



명절 스트레스 1위가 공개돼 네티즌 사이에서 화제다.



설 명절 주부들은 크고 작은 가사일보다 세뱃돈이나 설 선물 비용 탓에 가장 스트레스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랑방미디어가 설 명절을 앞두고 광주지역 주부 28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설 연휴, 나를 가장 괴롭히는 것’으로 ‘세뱃돈 및 설 선물 비용(43%)’이 1위에 올랐다.



이어 ‘음식 장만(34%)’ ‘친척들의 덕담과 비교(10%)’가 뒤를 이었다.



전문가들은 명절 스트레스 1위가 돈과 관련된 것에 대해, 경기불황이 길어지면서 수입 대비 지출이 늘어나는 등 팍팍해진 살림살이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다.



또 음식 장만부터 차례상 차리기, 설거지까지 온종일 이어지는 가사일에 대해서 ‘가사일을 남편이 도와주느냐’는 질문에 절반이 넘는 54%의 주부가 ‘아니다’고 답해 가사 분담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가사일을 돕는 남편이 더 적은 것으로 드러났다.



20~30대 주부 중 남편이 가사일을 돕는다고 답한 비율은 60%가 넘었으나 40~50대 주부들의 응답률은 고작 40%에 그쳤다.



반면 응답자들은 ‘도와준다’고 답한 전체 46%의 주부는 남편들이 ‘설거지(18%)’ ‘차례상 차리기(13%)’ ‘자녀돌보기(9%)’ 등을 돕는다고 말했다.



‘주부들이 설 명절에 가장 하고 싶은 일’에 대한 물음에는 답이 엇갈렸다.



가장 많은 주부가 ‘나홀로 휴식(36.5%)’을 선택했고 ‘여행(32.5%)’을 떠나고 싶다는 주부도 상당수였다.



이어 ‘잠자기(13%)’와 ‘TV·영화 보기(12%)’도 두 자릿수 응답률을 보였다.



설 명절 동안 ‘시댁과 친정에서 각각 얼마나 머무는가’는 질문에 시댁과 친정 모두에서 ‘하룻밤을 잔다’는 응답이 각각 52%, 58%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반면 ‘이틀 이상 자고 온다’고 답한 주부가 시댁의 경우 22%인데 반해 친정은 5.5%에 불과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명절 스트레스 1위’. [사진 MBC '왔다 장보리'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