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이랜드FC, 이랜드 리테일과 스폰서 계약 체결…그 배경은?

온라인 중앙일보 2015.02.17 15:31
서울 이랜드FC가 NC백화점, 뉴코아, 2001아울렛, 킴스클럽 등의 유통망을 보유한 ‘이랜드 리테일’과 5년간 최대 140억원에 달하는 K리그 최고 수준의 메인 스폰서 계약을 체결했다.



이랜드FC의 박상균 대표이사와 ‘이랜드 리테일’ 이광일 대표는 17일 서울 신촌 이랜드 리테일 본사에서 전략적 파트너십 조인식을 갖고 5년간 구단의 메인스폰서로서 이랜드 리테일의 성공적인 마케팅과 차별화된 서비스 구현을 위한 파트너십 활동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 이랜드 FC는 올 시즌부터 5년간 유니폼에 메인 스폰서인 ‘이랜드 리테일’이 지정하는 브랜드를 가슴에 달고 그라운드를 누비게 된다.



창단 후 지금까지 팬 중심의 가치를 영속시키기 위한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고자 고민했던 이랜드FC는 스폰서십에 있어서도 모기업의 일방적인 지원에 의존하지 않고 각 분야의 스폰서를 스스로의 힘으로 구하기 위해 노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이랜드 리테일’과 수개월 간 스폰서십 제안과 협상을 반복한 끝에 5년의 계약기간 동안 옵션을 포함한 총 140억원 규모의 계약을 체결하기에 이르렀다.



이랜드FC는 그룹 계열사임에도 불구하고 구단 자체적으로 축구를 통해 유통 분야와의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마케팅 컨텐츠에 대한 조사를 진행해 그 결과를 가지고 이랜드 리테일의 도약을 위해 이랜드FC가 제공할 수 있는 구체적인 방안을 박상균 대표이사가 직접 프리젠테이션하는 등의 노력을 기울였다. 이에 이랜드 리테일은 구단과 함께 우수고객을 위한 유소년 축구 프로그램, 경기장의 특화 공간 활용, 선수단의 현장 프로모션 등이 포함된 파트너십 계획을 수립하는 한편, 창단과정에서 팬 중심의 혁신적인 축구단 운영으로 서울 이랜드 FC가 많은 팬들의 기대와 사랑을 받고 있는 것을 보며 메인스폰서 계약을 체결하기로 결정했다.



이광일 대표는 파트너십 조인식에서 “축구는 사람을 끄는 매력이 있는 콘텐츠다. 서울 이랜드 FC는 진정성 있게 팬들과 소통했고 팬들도 이에 대해 전례 없는 긍정적 반응을 보여줬다”며 “이 모습을 보면서 서울 이랜드 FC가 성공할 것이라는 확신을 가지게 됐다. 이에 우리가 이 기회를 놓치면 안 된다는 판단에 따라 파트너십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구단에서는 처음에 3년의 계약을 제시했다. 그렇지만 우리가 더 큰 가치를 느껴 거꾸로 5년의 장기 계약을 제안했다”며 “이 파트너십으로 구단의 팬들과 우리 고객들이 더 큰 만족과 혜택을 입고 모두가 크게 성장하는 윈-윈 모델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서울 이랜드 FC의 박상균 대표이사는 파트너십 계약 체결에 대해 "아직 첫 경기도 하지 않은 구단을 믿고 파트너십을 결정해 준 이랜드 리테일 측에 감사한다. 또 팬들이 우리의 진정성을 믿어줬다”며 “더 큰 가치를 창출해 다시 또 팬들에게 돌려줄 수 있도록 하겠다”고 파트너십 체결의 공을 팬들에게 돌렸다.



온라인 중앙일보

‘서울 이랜드FC’ [사진 서울 이랜드FC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