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 칼로리, 명절음식 열량을 조금이라도 낮추려면…

온라인 중앙일보 2015.02.17 14:19


 

명절 음식의 칼로리는 어느 정도일까?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16일 배포한 ‘건강한 설 명절을 위한 식·의약품 안전정보’를 통해 설명절 음식은 열량이 높아 과식을 피해야한다고 밝혔다.



설명절 음식의 경우 떡국 반그릇(400g) 356㎉, 소갈비찜 1접시(250g) 495㎉, 동태전 3조각(75g) 134㎉, 동그랑땡 5개(75g) 155㎉, 잡채 1접시(75g) 102㎉, 시금치 나물(50g) 40㎉, 배추김치(50g) 19㎉ 등을 먹은 후 후식으로 식혜(1컵 130㎉ )와 배(반개, 89㎉)를 먹으면 하루 권장열량(2000㎉)의 75%인 1520㎉를 섭취하게 된다.



따라서 설 음식을 배부를 때까지 먹는 것은 금물이다. 연휴가 하루이틀이 아닌데다 섭취량보다 활동량이 현저하게 적은 탓이다. 음식이 많이 있어도 평소보다 약간 덜 먹는다는 느낌이 들도록 식사량을 조절하자.



조금이나마 설음식의 칼로리를 낮추기 위해서는 음식을 조리할 때 육류는 기름이나 껍질을 제거한 뒤 채소를 곁들여 요리하는 것이 필요하다. 짠 음식은 과식을 유발하므로 고칼로리 음식을 먹기 전에는 나물·채소·김·나박김치 등 저칼로리 음식을 먼저 먹는 게 도움이 된다.



또 전에는 두부, 버섯, 채소를 많이 넣어 조리하고 부침요리의 튀김옷은 될 수 있으면 얇게 입히는 것도 좋다. 부침요리는 종이타월을 이용해 기름을 닦아낸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