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청와대, 4개 부처 장관급 개각 발표

중앙일보 2015.02.17 14:00
(사진 왼쪽부터) 홍용표 청와대 통일비서관, 유기준 새누리당 의원, 임종룡 NH농협금융지주회장, 유일호 새누리당 의원.


박근혜 대통령이 17일 장관급 인사 4명에 대한 인사를 단행했다. 박 대통령은 신임 통일부장관에 홍용표 청와대 통일비서관을 지명했다. 홍용표 후보자는 교수 출신으로 인수위 외교·국방·통일분과 실무위원을 거친 전문가다. 윤두현 청와대 홍보수석은 “현 정부 대북 정책과 철학에 대한 이해가 깊고 합리적 성품으로 남북 현안을 풀어갈 적임자로 평가받는다”고 말했다.



또 신임 국토교통부장관에는 유일호 새누리당 의원을, 이주영 전 장관의 사퇴로 공석인 해양수산부장관에는 유기준 새누리당 의원을 각각 내정했다. 유기준 후보자는 친박근혜계 중진이며 유일호 후보자는 박근혜 정부 인수위 시절 비서실장을 지냈다. 윤 수석은 “유일호 후보자는 경제학자 출신의 재선 국회의원으로 한국 조세연구원장과 여당 정책위의장 등을 지낸 경제 전문가”라고 말했다. 또 유기준 후보자에 대해선 “해양 수산 전문 변호사 출신의 3선 의원으로 해양 수산 관련 식견과 전문성을 갖추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 신임 금융위원장에는 임종룡 NH농협금융지주회장이 내정됐다. 윤 수석은 “임 후보자는 기획재정부 차관과 국무총리실장 등 거치며 조정능력과 추진력 인정받아 창조금융과 금융혁신 등 금융관련 현안을 해결할 적임자로 판단돼 발탁됐다”고 설명했다.



신용호 기자 nova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