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야자키 하야오, "주변국의 원한은 없어지지 않았다"며 일본 정부에 각성 촉구

중앙일보 2015.02.17 11:11
[사진 중앙포토DB]


애니메이션의 거장인 미야자키 하야오(宮崎駿) 감독이 일본의 역사 문제를 비판하며 우려를 표했다.



미야자키 감독은 16일 TBS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제국주의 시대 일본은 지배받지 않기 위해 노력하다가 자신들이 제국주의를 흉내내게 됐다”며 “결과적으로 300만 명의 사망자를 낸 전쟁을 일으켰고, 원폭이 두 번이나 떨어지는 일을 당했다. 주변국의 원한은 없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날 그는 일본의 역사에 대해 “지금 가장 문제가 되는 것”이라고 꼽으며 “법적으로 해결해도 감정이 풀리지 않고 남아 있다”고 진단했다.

미야자키 감독은 이어 이런 문제에 관해 “어떻게든 해야 한다”며 “민족과 종교가 얽히고설킨 중동 일대의 복잡한 상황에 비하면 일본이 안은 역사 문제는 매우 알기 쉬운 것”이라고 평가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에 대해서는 우려를 표명하며, 일본이 헌법을 수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세계적인 무질서는 이제부터 더욱 많아질 것”이라며 “그런 때에 아베 총리가 말하는 것이 너무 단순하다는 우려를 지니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야자키 감독은 “그럴(세상이 무질서해 질) 때 평화헌법이 도움이 된다. 헌법을 지켜야 한다. 조금 저쪽(무장화)으로 가고 싶어도 가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그의 이 같은 발언은 일본의 정치 지도자들이 식민지 정책을 추진하고 침략전쟁을 일으켜 자국민과 이웃 국가들에 큰 고통을 줬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법적 해결’이나 ‘감정이 풀리지 않은 문제’ 등을 언급한 것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 등이 법적으로 완전히 해결됐다는 일본 정부의 주장에 피해자가 분노하고 상처받는 상황을 연상시킨다.



그는 또 프랑스 풍자주간지 샤를리 에브도 테러 사건과 관련해서 “성질이 다른 문명에서 숭배하는 것을 캐리커처의 대상으로 삼는 것은 잘못”이라며 비판적인 시각을 견지했다. 그는 다른 문화권이 숭배하는 것을 풍자화의 대상으로 삼은 것은 “그만두는 것이 좋다”고 제언했다.



미야자키 감독은 ‘미래소년 코난’, ‘이웃집 토토로’,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하울의 움직이는 성’ 등을 만든 애니메이션의 거장이다.



고란 기자 ne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