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윤근 "이완구, 많은 총리가 걸어온 길 가지말라"

중앙일보 2015.02.17 10:34
[사진 중앙포토]




새정치민주연합 우윤근 원내대표는 17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이완구 총리는 청문회 과정에서 나타난 국민의 뜻을 가슴에 새기고 충실히 따르기 바란다”고 말했다. 자신의 원내대표 협상 파트너였던 이 총리에게 우 원내대표는 “청와대와의 소통에 앞장서 달라. 많은 총리들이 걸어온 길을 가지말고 국민이 원하는 그 길로 가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야당도 견제할 것은 견제하고, 비판할 것은 비판하고, 협력하고 도울 것은 돕겠다”고 했다.



우 원내대표는 전날 국회 본회의 표결 참여와 관련해선 “어떠한 경우에도 국회가 파행돼선 안된다는 생각에 소수야당이지만 한 명의 이탈자도 없이 국민의 뜻을 따르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며 “국민의 뜻을 관철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했지만 그러지 못했다.국민여러분께 죄송하다”고 말했다.



강기정 정책위의장은 “이 총리는 국민에게 큰 빚을 졌다”며 “야당과 소통하고,반쪽 총리지만 책임총리가 되고 온전한 총리로 퇴임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서영교 원내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으라고 했다. '국정혁신'과 '경제회복'이라는 새 술은 '청렴총리'와 '책임총리'라고 하는 새 부대에 담았어야 한다”며 “하지만 박근혜 정부와 새누리당은 새 술을 막무가내로 헌 부대에 담으려고 했다”고 비판했다.

서 대변인은 “턱걸이 총리,반쪽 총리가 인적쇄신과 서민 돌보기를 제대로 할 수 있을 것인가”라며 “이제라도 인적쇄신을 위한 강력한 의지를 펼치고,서민 증세를 정리하고 법인세를 원위치 시켜,서민들이 행복한 세상을 만들 수 있도록 이 총리가 노력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서승욱 기자 sswo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