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썸남썸녀' 채정안, 이혼 고백 …"되게 빨리 갔다왔어요" 이유가?

온라인 중앙일보 2015.02.17 10:21
`채정안` [사진 SBS]
 



배우 채정안(38)이 과거 이혼한 사실을 언급하며 자신의 결혼관을 밝혀 화제다.



채정안, 채연, 나르샤는 최근 진행된 SBS 설 특집 리얼리티 프로그램 연애세포 심폐소생기 ‘썸남썸녀’ 녹화에서 자신만의 결혼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먼저 여자 팀 중 나이가 제일 어린 나르샤가 어머니로부터 결혼 독촉에 시달린다고 고백했다. 러브 콘셉트로 처음 출연하는 나르샤는 "어머니가 이 프로그램 출연을 격하게 환영한다"며 결혼정보회사까지 보내려는 어머니의 재촉에 탄식했다. 이어 나르샤 어머니는 "올해 안에 시집보내고 싶어요. 나이가 드니까 신경이 쓰이더라고요"라며 딸의 결혼을 학수고대하기도 했다.



이어 한국 예능에 오랜만에 출연하는 채연은 연애를 못하는 이유를 나이와 중국활동으로 꼽았다. 채연은 "이제 결혼을 신중하게 생각하다보니까 연애를 하는 게 조금씩 어려워진다"고 속마음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어 채연은 중국활동을 시작하며 중국에서 일을 하다 보니 연애가 쉽지 않다고 토로했다.



한편 난생 처음 리얼 예능에 출연한 채정안은 이혼했었던 과거를 언급하며 결혼관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털어놨다. 채정안은 "제가 결혼한 지 몰랐던 사람이 분명히 있었을 거예요"라며 "한 번 했습니다. 되게 빨리 갔다 왔어요"라고 쿨하게 대답해 제작진을 놀라게 만들었다.



채정안은 "나는 원래 이 프로그램과 안 맞는 사람"이라며 "결혼 할 생각이 없었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하지만 이제 생각을 바뀔 때가 됐다며 "방어하고 차단하기만 했던 지금까지의 모습 버리고 정말 사랑을 하고 싶어요"라고 말하며 '썸남썸녀'를 통해 생각이 바뀔 수 있을 것 같다고 진지하게 털어놨다.



채정안, 채연, 나르샤의 속마음은 2월 17일, 18일 방송되는 ‘썸남썸녀’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채정안' [사진 SBS]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