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앵그리맘 김희선, "억척스럽고 무서운 언니 포스…"

온라인 중앙일보 2015.02.17 09:42
‘앵그리맘 김희선’ [사진 MBC]
앵그리맘 김희선, "억척스럽고 무서운 언니 포스…"



‘앵그리맘 김희선’



새 수목드라마 ‘앵그리 맘’으로 복귀한 김희선이 회칼을 든 사진이 공개돼 화제다.



김희선은 오는 3월 방송될 예정인 MBC 새 수목드라마 ‘앵그리 맘(극본 박정수, 연출 최병길)’ 촬영 중 회칼을 들고다니며 살벌한 매력을 뽐냈다.



사진 속에서 김희선은 도마에 회칼을 내리 꽂는 포즈를 취하고 있다. 재료를 다듬는 손길이 예사롭지 않다. 이 사진은 김희선의 청순한 이미지는 사라지고 억척스럽고 무서운 언니의 분위기가 전달한다.



한편, '앵그리 맘'은 한때 '날라리'였던 젊은 엄마가 다시 고등학생이 돼 한국 교육의 문제점을 정면으로 마주하면서 헤쳐나가는 통쾌활극이다. '2014 MBC 극본공모' 미니시리즈 부문 우수상 작품으로 김희선, 지현우, 김태훈, 오윤아, 김유정, 박영규, 박근형 등이 출연한다.



김희선은 극중 ‘남포동 사시미’로 불리며 거침없는 욕을 선보이는 조강자 역을 맡아 김유정(오아란 역)의 젊은 엄마로 변신한다.



김희선의 달콤살벌한 연기변신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앵그리 맘’은 현재 인기몰이 중인 드라마 ‘킬미, 힐미’ 후속으로 오는 3월 중 첫 방송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앵그리맘 김희선’ [사진 MBC]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