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창업 하실 분, 시제품 직접 만들어 보세요

중앙일보 2015.02.17 00:02 경제 6면 지면보기
16일 대전시 은행동에서 ‘팹 트럭 대전 출범식’ 참가자들이 팹 트럭 앞에서 자신들이 만든 시제품을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 SK그룹]
SK와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가 예비 창업자들에게 원하는 시제품을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는 장비를 갖춘 ‘팹 트럭(Fab Truck)’을 운영한다.


SK·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
이동 공작소 ‘팹 트럭’ 운영

  SK와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는 창업지원업체인 타이드 인스티튜트와 함께 16일 대전 은행동 문화거리에서 팹 트럭의 출정을 알리는 행사를 열었다.



 ‘팹 트럭’은 일종의 이동 공작소다. 기존 실험실과 달리 누구나 이용할 수 있도록 문턱을 낮췄다. SK가 운영하는 팹 트럭은 고성능 스캐너와 3D 프린터 3대, 레이저 커터 등 1억원 상당의 장비를 갖추고 있다. 트럭을 포함해 1억5000만원의 비용이 들었다.



 창업자들은 이들 기기를 이용해 원하는 시제품을 자유롭게 만들 수 있다. 사용을 원하는 이는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팹 트럭의 일정을 파악하고 예약하면 된다. SK 측은 “팹 트럭을 활용해 대전내 도심 명소와 교육기관을 방문해 누구나 손쉽게 자신의 아이디어를 시제품으로 만드는 경험을 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며 “이를 통해 ‘풀뿌리 창조경제’의 확산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또 팹 트럭으로 대전 뿐 아니라 전국 대학가와 중소기업 밀집 지역 등을 방문해 창업 열풍을 확산시키는 데에도 활용하기로 했다.



이수기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