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켈레톤 윤성빈, 8차 월드컵 3위

중앙일보 2015.02.16 10:32
[사진 중앙포토]
스켈레톤 기대주 윤성빈(21·한국체대)의 썰매가 쾌속질주를 이어갔다. 월드컵 시리즈 두 대회 연속 메달을 따냈다.



윤성빈은 16일(한국시간) 러시아 소치에서 열린 2014-2015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FIBT) 월드컵 8차 대회 남자 스켈레톤에서 1·2차 레이스 합계 1분53초68을 기록, 23명 중 3위에 올라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윤성빈은 1주일 전 7차 대회에서 4위를 차지한 데 이어 이번 대회에서 순위를 한 단계 끌어올리며 두 대회 연속 메달을 따냈다. FIBT 월드컵 시리즈에서 6위까지 메달을 수여한다. 이번 대회 우승은 알렉산더 트레티아코프(러시아·1분52초40)가 차지했다.



윤성빈은 2012년 스켈레톤 국가대표가 된 그동안 아메리카컵 등에 출전하며 기량을 쌓았다. 스타트 기술이 뛰어난 그는 지난해 소치 올림픽에서 16위에 오르는 선전을 펼쳤다. 올 시즌 처음으로 최고 수준 무대인 월드컵에 나선 윤성빈은 8번의 대회에서 4번이나 메달을 따내는 상승세를 타고 있다. 특히 지난달 5차 대회에서는 역대 최고 성적인 2위까지 기록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