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시세끼' 벌이, 눈 동그랗게 뜨고 첫 인사…"새 식구가 됐어요"

온라인 중앙일보 2015.02.14 18:01


'삼시세끼' 벌이, 눈 동그랗게 뜨고 첫 인사…"새 식구가 됐어요"

 

'삼시세끼'에 고양이 '벌이'가 새로운 식구로 합류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13일 오후 방송된 tvN '삼시세끼 어촌편'에서는 손호준이 고정 멤버로 합류한 가운데 고양이 '벌이'도 새로운 가족이 됐다.



이날 방송에서 '벌이'는 외로움을 많이 타는 '산체'를 위해 만재도의 새로운 식구가 돼 방에서 '산체'를 기다렸다. '벌이'를 가장 먼저 발견한 유해진은 "어머, 저기 누가 있네?"라며 반가워했다. 유해진은 "왜 고양이 이름은 다 나비냐"며 '벌이'란 이름을 직접 지어줬다.



만재도 원년멤버 강아지 '산체'를 예뻐하던 손호준도 '산체'와 인사를 나눈 뒤 새로운 식구 '벌이'를 발견했다. 이후 '산체'와 '벌이'는 손호준의 사랑을 독차지하기 위해 틈만 나면 티격태격했다.



손호준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산체'와 '벌이' 중 '산체'가 더 좋다며 "'벌이'는 누구처럼 애교가 없다"며 애교 없는 절친한 친구 유연석을 언급해 시청자들을 웃게 했다.



한편, '삼시세끼'는 도시에서 쉽게 해결할 수 있는 '한 끼 때우기'를 낯선 어촌에서 가장 어렵게 체험해 보는 야외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45분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삼시세끼 벌이' '삼시세끼 벌이' '삼시세끼 벌이' [사진 삼시세끼 방송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