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아베 친서 갖고 온 자민당 총무회장

중앙일보 2015.02.14 00:43 종합 4면 지면보기


박근혜 대통령은 13일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일본 자민당 총무회장(오른쪽)에게 “핵심 현안으로 남아 있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것이 한·일 관계 개선의 첫걸음”이라고 말했다. 니카이 총무회장은 이날 청와대를 방문해 “국교 정상화 50주년인 올해가 양국에 좋은 해가 되도록 노력하자”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친서를 박 대통령에게 전달했다. 박 대통령이 방문단 일행과 악수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