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리 브랜드 갖고 싶다면?" 입찰 과정서 의혹 드러난 대형 교복업체 4곳 조사

중앙일보 2015.02.08 16:32
자료제공=중앙포토DB


"OOO 교복을 사고 싶다면?"



유명 아이돌 그룹을 모델로 내세워 학생들에게 판촉 경쟁을 벌이는 4대 대형 교복업체가 중소 업체를 압박한다는 의혹과 관련해 정부가 칼을 빼들었다. 4일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스마트학생복·아이비클럽·엘리트·스쿨룩스 등 4대 업체들가 중소 업체를 견제하기 위해 입찰 가격을 합의해 낮춘 의혹을 받고 있다. 17만원에 중소업체가 납품하면 대형업체들이 가격을 15만원에 맞추는 식이다.



교육부는 올해부터 모든 국·공립 중학교에서 경쟁 입찰로 교복 공급업자를 선정하는 ‘교복 학교주관 구매제’를 시행했다. 공정위의 조사는 교육부가 각 학교로부터 취합된 교복 입찰 가격에 의혹을 제기하면서 시작됐다. 교육부 관계자는 “지난해 27만원에 교복을 팔던 업체가 올해 갑자기 가격을 15만원으로 맞춰 다른 중소업체를 무력화하려는 의도가 있을 것으로 추정했다”고 말했다.



이중 3개 업체는 학생들이 교복을 물려받았다고 속이면 제도 적용 대상에서 제외된다는 점을 노려 홍보 전단지를 뿌린 의혹도 받고 있다. 업체들은 학생들에게 "우리 회사 교복을 사고 싶으면 학교에서 나눠준 교복 구매 신청서에 '학교 주관 구매 참여(공동구매)'가 아닌 '교복 물려입기'로 체크하라"고 권유했다. 이렇게 하면 학교가 단체로 구매하는 교복을 선택하지 않고 따로 대형 업체의 교복을 구매할 수 있다.



이에 대해 교복 업체 관계자는 “특정 업체가 소비자를 위해 가격을 대폭 낮춘 걸 정부가 담합으로 몰아가 기업 죽이기에 나섰다”고 주장했다. 정부의 최저가 입찰 정책에 반대하는 시민단체도 생겨났다. 최미숙 학교를 사랑하는 학부모 모임 대표는 "무작정 가격을 낮추는 정책은 아이들에게 질 떨어진 교복 만을 입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김민상 기자 steph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