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홈플러스 고객정보 2400만건 장사, 231억 부당이익"

중앙일보 2015.02.01 15:22
[사진 중앙포토]



경품응모자 및 회원정보 보험사에 팔아

홈플러스가 ‘다이아몬드가 내린다’ 등 고객을 현혹시키는 수차례의 경품행사 등을 통해 입수한 2400만여건의 고객 개인정보를 보험사에 팔아넘겨 수백억원의 수익을 올린 사실이 검찰 수사결과로 확인됐다.



개인정보범죄 정부합동수사단(단장 이정수)은 회원정보를 불법 수집한 다음 보험사에 판매한 혐의(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로 도성환(60) 사장과 김모 전 부사장 등 전ㆍ현직 홈플러스 임직원 6명 및 홈플러스 법인, 회원정보를 제공받은 보험사 관계자 2명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1일 밝혔다.



합수단에 따르면 도 사장 등은 2011년 말부터 지난해 7월까지 총 11차례에 걸쳐 경품행사를 진행했다. 행사목적이 개인정보를 수집해 판매하는 것인데도 이를 고객사은 행사인것처럼 속여 경품응모 고객의 개인정보 712만건을 취득했다.



홈플러스는 이를 1건당 1980원씩 7개 보험사에 팔아 148억원의 수익을 올린 혐의를 받고 있다. 응모권 뒷면에는 개인정보를 제공할 제3자로 보험사를 기재해 놨지만 잘 보이지 않게 1㎜의 글씨로 표시했다.



경품 당첨자에겐 제대로 통보해주지 않거나 당첨자가 연락해와도 약속한 경품 대신에 홈플러스 상품권 등으로 대체해 지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경품행사 외에도 이미 확보한 회원 개인정보 1694만건을 보험사 2곳에 팔아 넘기고 83억5000만원을 챙긴 혐의도 받고 있다.



박민제 기자 letme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