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킬미힐미’ 지성, 신세기 경고 무시한 채 황정음과 달달한 키스…“차도현입니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5.01.30 18:01




‘킬미 힐미’ 황정음과 지성이 달달한 키스로 안방극장을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지난 29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킬미 힐미’에서는 차도현(지성 분)과 오리진(황정음 분)이 6번째 인격 요나의 출현으로 요란했던 하루를 마무리하면서 처음으로 둘 만의 술자리를 가지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두 사람은 서로의 마음에 한 걸음 다가가며 옅은 취기를 안고 집으로 향했다. 그러던 중 도현이 “왜 내 옆에 남기로 한 겁니까?”라고 단도직입적으로 묻자 오리진은 “요섭이 때문이라고 할 수 있겠네”라며 다른 인격을 언급했다.



이어 리진은 “그리고 차도현씨 때문에”라고 덧붙였다. ‘help me’가 아닌 ‘kill me’라는 ‘다잉 메시지’를 남겼던 요섭에 대한 안타까움뿐 아니라 자신을 강하게 붙잡았던 도현의 간절함이 떠나는 리진의 마음을 붙들었던 것이다.



특히 리진은 저마다 상처를 안고 있는 도현의 다른 인격들에게 진심 어린 위로를 건넸다. 인격들에게 전할 말이 있다던 리진은 “앞으로 kill me라는 말 대신 heal me라는 요청을 보내라. 그런다 해도 너희들은 죽는 게 아니라 여전히 이 안에 살아 있는 거다”라며 손가락으로 도현의 심장을 가리켰다.



리진은 이어 “대신 더이상 흩어진 조각이 아니라 제 자리에 꼭 맞춰진 퍼즐처럼 더 멋진 그림으로 차도현이라는 이름의 더 멋진 사람으로”라며 도현이 ‘해리성 인격 장애’의 아픔을 이겨내고 완벽해지길 원하는 마음을 표현했다.



그 순간 도현은 자석에 이끌리듯 자신을 향한 리진의 손가락을 조용히 잡고 그대로 끌어당겨 입맞춤을 시도했다. 갑작스러운 기습 키스에 당황한 리진은 혹시 세기로 변한 건 아닌지 찬찬히 눈빛을 확인했다.



그러자 도현은 “차도현입니다”라고 침착하게 대답하며 "내 여자를 건드리면 니 여자가 위험해져"라는 세기의 살벌한 경고까지 무시한 채 또 다시 키스를 감행했다.



이와 관련 리진을 향한 집요한 일편단심을 내비쳤던 도현의 또 다른 인격 세기가 도현과 리진의 핑크빛 기류에 어떤 반응을 보일지 다음 전개에 대한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화제의 드라마 ‘킬미힐미’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킬미힐미 지성 차도현’ [사진 ‘킬미힐미’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