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혈압 환자 겨울철 아침운동 위험…뇌졸중·심장마비 위험 훨씬 높아 ‘깜짝’

온라인 중앙일보 2015.01.30 10:11


 

고혈압 환자에게 겨울철 아침운동이 위험하는 소식이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다.



일교차가 심하고 기온이 갑자기 떨어지는 요즘 같은 겨울 날씨엔 혈관 질환을 비롯한 뇌졸중·심장마비 발생 위험도가 높아져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날씨에 예민한 혈관은 갑작스러운 기온 변화가 있거나 실내외 온도 차가 큰 겨울철에는 갑작스런 수축으로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않게 된다.



또 기온이 떨어지면 교감신경계가 자극되면서 피부 혈관이 수축되기 때문에 심장은 큰 압력으로 전신에 혈액을 공급하게 된다. 이에 따라 기온이 낮아질 수록 혈압이 높아진다.



사람 몸의 혈관이 좁아지면 그만큼 압력이 커지게 되는데 이처럼 올라간 혈압이 떨어지지 않고 지속되는 것을 ‘고혈압’이라고 한다.



날씨가 추워지면 피부의 혈관은 더 수축하기 때문에 심장은 더 큰 압력으로 혈액을 전신에 보낸다.



따라서 겨울철엔 혈압이 높아지게 되고 고혈압을 원인으로 하는 여러 가지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다.



실제로 고혈압 합병증에 의한 사망은 9월이 가장 적고, 1월과 2월이 가장 많고 특히 겨울철에는 여름에 비해 거의 배에 달한다.



이 때문에 고혈압이나 심장병 등의 지병을 지니고 있는 사람들은 특히 겨울철의 건강관리에 조심해야 한다.



이에 따라 고혈압 환자는 겨울철 실외 운동을 조심하고 사우나에서 온탕에서 냉탕으로 갑자기 옮기는 것을 삼가야 한다. 또 심한 운동은 심장병이나 고혈압 환자들에게 치명적일 수 있습니다.



호흡이 가빠져 심장에 부담이 늘어나기 때문인데 겨울철에 실외운동을 할 때는 특히 조심해야 한다.



날씨가 추워지게 되면 혈관이 좁아진 상태에서 혈압이 높아지기 때문에 중요 장기인 심장에 피가 공급되지 않아서 위험해질 수 있다.



평소 아침 운동을 하지 않았던 사람은 가급적 겨울에 아침 운동을 시작하지 말아야 하고 매일 운동을 꾸준히 해왔더라도 추운 날에는 옷을 충분히 껴입고 하는 것이 좋다.





온라인 중앙일보

‘고혈압 환자 아침운동 위험’ [사진 중앙포토]



















‘고혈압 환자 아침운동 위험’ ‘고혈압 환자 아침운동 위험’ ‘고혈압 환자 아침운동 위험’ ‘고혈압 환자 아침운동 위험’ ‘고혈압 환자 아침운동 위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