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외 주식거래 늘어난 이유 알고보니

중앙일보 2015.01.30 10:09
[사진=중앙포토DB]


지난해 국내자산운영사의 해외투자펀드 주식거래 건수가 전년 대비 63.9% 증가했다.



30일 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외화증권 매매확인 및 운용지시 서비스’를 이용하는 국내 12개 주요 자산운용사가 운용 중인 해외투자펀드의 지난해 해외주식 거래는 7만9687건으로 나타났다.



심재산 예탁결제원 팀장은 “2013년 하반기 이후 신규운용사의 업무 참가, 국내시장의 박스권 장세 지속, 해외증권시장의 상승세에 따라 해외투자펀드로 자금 유입이 증가한 게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해외투자펀드의 주식거래는 전세계 46개국 시장에서 이뤄졌고, 이중 홍콩·미국 시장의 거래 비중이 전년 대비 3.3%p 증가한 53.6%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홍콩 시장의 투자 비중은 전년 대비 0.1%p 감소한 29.7%이었다. 미국 시장은 3.4%p 증가한 23.9%로 미국의 비중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한편 해외투자펀드의 투자방식 중 국내 운용사가 직접 주문을 내는 직접운용을 통한 주식거래의 규모가 전년 대비 122.7% 증가했다.



강병철 기자 bong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