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 한미훈련 중단 요구 제안 아닌 협박 같았다"

중앙일보 2015.01.30 01:04 종합 12면 지면보기
윤병세 외교부 장관(오른쪽)이 29일 방한한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차관을 접견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정무담당 차관은 29일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중단할 경우 핵 실험을 중지할 수 있다는 북한의 주장에 대해 “터무니없는 요구”라며 “수십년간 해온 훈련을 변경시키는 일은 없다”고 못박았다. 방한 중인 셔먼 차관은 미국대사관에서 중앙일보 등 일부 언론과 가진 라운드테이블에서 “북한의 주장을 제안이 아니라 협박으로 들었다. 마치 우리가 훈련 규모를 줄이지 않거나 중단하지 않으면 핵실험을 하겠다는 것으로 느꼈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셔먼 미 차관 "고노담화 유지돼야"

 북한이 남북대화의 선결조건으로 요구한 한미군사훈련 중단에 대해 미 국무부 고위인사가 명시적인 입장을 밝힌 건 처음이다.



 셔먼 차관은 소니 해킹에 따른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재지정 문제에 대해 “테러지원국 재지정은 특정한 요건이 필요한데, 우리는 여러 방면으로 북한이 테러 지원을 해 왔는지 기준에 맞는지를 살펴보고 있는 중”이라며 “현재 검토가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 비핵화 문제에 대해 “이를 달성하기 위해 과거에 압박도 했고, 북한이 진지하고 구체적으로 나온다면 대화도 가능하다는 입장을 명백히 밝혔다”면서 “박근혜 대통령이 북한에 대화를 제의한 것을 완전히 지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금강산 관광 재개 등의 조치와 관련해 “박 대통령이 선택할 문제”라며 “제재와 협상은 서로 배치되는 게 아니라 늘 함께 가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셔먼 차관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올해 발표할 전후 70년 담화에 대해 “우리(미국)는 고노 담화와 무라야마 담화가 중요하다고 믿고 있다”면서 “계속 이 두 담화가 유지되기를 바라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어느 누구도 역사를 잊을 순 없다. 모두가 역사로부터 배워나가고 있다”면서 “그러나 동시에 70주년을 우리가 만들 수 있는 긍정적 미래를 지향하는 계기로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셔먼 차관은 29일 오후 일본으로 출국했다. 



글=안효성 기자

사진=김성룡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