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 6월 이전엔 기준금리 안 올릴 듯

중앙일보 2015.01.30 00:01 경제 4면 지면보기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오는 6월 이전엔 기준금리를 올릴 것 같지 않다.


Fed "인내심 발휘할 수 있다"

 Fed가 27~28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 뒤에 “통화정책 정상화에 착수하기 위해서는 인내심을 발휘할 수 있다”는 성명을 내놓았기 때문이다.



 ‘인내심’ 표현은 지난해 12월 FOMC 회의 그대로다. 당시 재닛 옐런 Fed 의장은 인내심의 기간을 “최소한 앞으로 두 번의 회의”라고 정의했다. 이 표현을 다시 사용함으로써 Fed는 3월과 4월 회의에선 금리 인상이 없을 것임을 시장에 분명히 알린 것이다. FOMC 회의는 6~8주에 한 번씩 열린다.



 Fed의 자제력을 이끌어낸 것은 물가다. Fed의 물가지표인 개인소비지출(PCE) 상승률은 지난해 11월 1.2%에 그쳐 목표치인 2%에 한참 못 미친다. Fed는 성명에서 “단기적으로 인플레는 더 낮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유가가 반년 전의 절반 이하로 떨어졌기 때문이다. 물가가 뜨지 않는 상황에서 금리 인상은 아무래도 부담스럽다. 1990년대 이후 Fed가 금리 인상 방아쇠를 당긴 두 번의 시기 모두 인플레가 2%를 넘었다(1994년 2월 2.1%, 2004년 6월 2.8%).



 다른 변수는 해외요인이다. 유럽연합(EU)이 양적완화를 시작했다. 글로벌 시장엔 자국 통화가치를 낮춰서라도 수출산업을 지키려는 통화전쟁의 전운이 감돌고 있다. 이는 미국 달러화 강세로 이어진다. 강달러는 미국 내 물가를 낮추고 미국기업의 경쟁력을 잠식한다. Fed의 금리 인상은 이런 상황에 기름을 붓는 셈이 된다. Fed가 성명에서 ‘국제적 상황 전개’를 고려하겠다는 문구를 넣은 이유다.



 FOMC엔 이제 비둘기파가 넘친다. 강력한 매파였던 리처드 피셔 댈러스 연방은행 총재와 찰스 플로서 필라델피아 연방은행 총재가 올해엔 투표권을 행사하지 않는다. 이날 FOMC 결정이 오랜만에 만장일치로 나온 것도 이와 무관치 않다.



 월가의 분위기는 Fed 성명보다 앞서 달리고 있다. Fed의 금리 인상이 올해 하반기, 어쩌면 그 이후로 늦춰질 수 있다는 전망이 늘고 있다. 모건스탠리는 첫 금리 인상 시점을 내년 3월로 잡을 정도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Fed가 힘든 결정을 앞두고 있다”고 평가했다.



뉴욕=이상렬 특파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