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송영근 "성폭력 여단장, 외박 안 나갔다" 논란

중앙일보 2015.01.29 16:51




  기무사령관을 지낸 새누리당 송영근 의원이 최근 부하 여군을 성폭행한 혐의로 체포된 육군 여단장에 대해 “열심히 일하려고 외박을 거의 안 나갔다”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송 의원은 29일 국회 군 인권개선 및 병영문화혁신 특별위원회에서 “들리는 얘기론 (해당 여단장이) 지난해에 거의 외박을 안 나갔다. 가족도 거의 면회를 안 들어왔다”며 “나이가 40대 중반인데, 이 사람 성적인 문제가 발생할 수밖에 없지 않겠느냐는 측면을 들여다봐야 한다”고 말했다.







송 의원의 발언은 한민구 국방장관에게 외출ㆍ외박 100% 보장을 요구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송 의원은 “군에서 잘나가는 사람들이 이런 문제를 발생시킨다는 것인데, 명예욕과 출세지향성이 대단히 강한 사람들”이라며 “외박 안 나가고 밤새도록 일하는 사람이 업무 잘하는 것처럼 평가되는 것이 후진 군대”라고 말했다.



송 의원은 피해 부사관을 ‘하사 아가씨’라고 일컫기도 했다. 그는 “엊그제 여단장 문제 나왔을 때 그 하사 아가씨가 옆의 아가씨한테는 이야기했어요. 그렇죠?”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새정치민주연합 도종환 의원은 “하사관을 아가씨라고 보는 관점, 이렇게 바라보는 관점이 이 문제랑 연관돼있다”며 “여군 1만명 시대에 그렇게 표현하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새정치연합 서영교 대변인도 “언어 성폭력”이라고 비난했다. 논란이 확산하자 송 의원은 기자회견을 자청해 “사려깊지 못한 발언으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사과한다”며 “모든 여군 부사관 분들의 마음을 불편하게 한 점에 대해 간곡히 송구스러운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권호 기자 gnom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