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 김정일 다섯 차례 넘게 정상회담 제안해왔다

중앙일보 2015.01.29 02:30 종합 1면 지면보기
이명박 전 대통령이 회고록 『대통령의 시간』(사진)에서 북한의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이 중국 지도자들을 통하는 등의 방식으로 다섯 차례 이상 남북 정상회담을 제안해왔다고 공개했다. 본지는 28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회고록을 입수했다.


MB, 회고록서 비사 공개
2009년 싱가포르 접촉 땐
100억 달러, 식량 50만 t 요구
"자원외교 지금 문제 삼는 건
우물가에서 숭늉 찾는 격"

 이 대통령은 제5장 ‘원칙 있는 대북정책’에서 “북한은 2009년 8월 23일 김대중 전 대통령을 조문하기 위해 한국을 방문한 김기남 당시 북한 노동당 비서 등 조문단이 청와대를 예방했을 때 정상회담을 제안했고 조문단이 북한으로 돌아간 직후인 8월 28일엔 김양건 통일전선부장이 ‘남북 정상회담을 원한다’는 메시지를 현인택 통일부 장관에게 보내왔다”고 밝혔다. 하지만 쌀과 비료 등 상당량의 경제지원을 전제조건으로 제시하고 있어 거절했다고 적었다.



 이 전 대통령은 “(2개월여 후인) 10월 10일 베이징에서 한·중·일 정상회의가 열렸을 때 원자바오 중국 총리가 ‘김정일 위원장을 만났는데 정상회담을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고 회고했다. 그해 10월 중순 싱가포르에서의 임태희(당시 노동부 장관)·김양건 접촉과 함께 태국 후아힌에서 아세안+3 정상회의가 열렸다. 회고록에 따르면 이때도 원자바오는 정상회담을 주선하려 했다. 하지만 그해 11월 통일부와 통일전선부 간 실무접촉에서 북한이 “임 장관이 합의한 옥수수 10만t과 쌀 40만t, 비료 30만t, 아스팔트 건설용 피치 1억 달러어치, 북측의 국가개발은행 설립 자본금 100억 달러를 제공해 달라”고 요구해 회담은 또 무산됐다.



  천안함 폭침 이후인 2010년 7월에도 국정원의 고위급 인사가 방북했다. 북측은 “(당사자가 아닌) 동족으로서는 유감이라 생각한다”는 ‘제3국’과 같은 입장만 밝히겠다고 맞섰고 이후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을 위해선 쌀 50만t을 요구했다고 이 전 대통령은 밝혔다.



  2011년 5월 22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한·중·일 정상회의 마지막 날 원자바오 총리는 “대통령께서 결심을 내려 김정일 위원장과 정상회담을 하는 것이 좋겠다”고 다시 제안했다. 이어 사흘 뒤인 5월 25일 원자바오는 중국을 방문한 김정일 위원장과 오찬을 했고 오찬 뒤 북한 피바다극단의 ‘홍루몽’ 공연을 중국 고위급 인사 등과 관람키로 했던 김정일은 관람을 취소하고 평양으로 돌아갔다고 한다. 이 전 대통령은 “원자바오가 내게서 들은 남북 간 정상회담과 천안함 폭침 사과 논의(사과 없이 회담 없다)를 전달한 것이 원인이 됐다는 정보가 있다”며 “이렇게 해서 임기 중 남북 정상회담이 무산됐다”고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은 국정조사가 진행 중인 자원외교와 관련, “야당의 비판이 사실과 대부분 다르다. 자원개발은 실패할 위험이 크고 대규모 투자비용이 들어가 어려움이 많다”며 “퇴임한 지 2년도 안 돼 문제를 제기하는 것은 ‘우물가에서 숭늉을 찾는 격’”이라고 밝혔다.



서승욱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