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주영·홍문종 vs 유승민·원유철 … 복식 대결

중앙일보 2015.01.29 01:22 종합 18면 지면보기
다음달 2일 새누리당 원내대표 경선이 이주영·홍문종 의원 조(組)와 유승민·원유철 의원 조의 ‘복식대결’로 치러진다.


새누리 원내대표 '친박 대 비박'
두 팀 모두 '영남+경기' 지역 안배

 최근 신박(新朴)으로 불리기 시작한 이주영(4선·경남 창원마산합포) 의원은 28일 러닝메이트인 정책위의장 후보로 친박 핵심인 홍문종(3선·경기 의정부을) 의원과 손을 잡았다. 홍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박근혜정부의 ‘치어리더’임을 자임하고 이 자리에 섰다”면서 자신이 친박계임을 부각했다. 그는 “가족간에 손가락질을 해 저잣거리의 웃음을 사는 새누리당이 돼서는 안 된다”며 “저는 쓴소리보다 (말이) 되는 소리를 하겠다”면서 ‘당 중심론’을 내건 유 의원을 우회적으로 공격했다.



 ‘원박’(元朴·원조 친박)이면서도 친박계와는 다소 소원해진 유승민(3선·대구 동을) 의원의 선택은 자신보다 선수(選數)가 높은 친이계 원유철(4선·경기 평택갑) 의원이었다. 원 의원도 기자회견을 열어 “유승민과 원유철 조합이야말로 우리가 진정 원하는 변화와 혁신의 시작”이라며 “당의 지역편중을 탈피해 유승민 의원과 함께 힘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지역편중’ 발언은 김무성 대표와 이군현 사무총장의 지역구가 각각 부산 영도, 경남 통영-고성임을 에둘러 표현한 것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이 의원이 원내대표가 될 경우 ‘PK(부산경남) 당’처럼 비춰질 수 있다는 뜻이다. 원 의원의 발언에서 보듯 지역구도는 이번 새누리당 경선의 주요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이번 경선은 ‘영남 출신 원내대표+경기도 정책위의장’의 구도로 짜여졌다. 각각 PK·TK(대구경북) 출신인 이·유 의원이 경기도 출신들을 파트너로 고른 건 물론 수도권 의원표를 의식한 조치다.



  박근혜 대통령의 의중을 뜻하는 ‘박심’도 핵심 변수 중 하나다. 이번 선거가 ‘친박 대 비박’ 구도로 형성됨에 따라 또 한번 ‘박심’논란이 일어날 수 있다. 당 일각에선 박 대통령이 이 의원의 해양수산부 장관직 사표를 수리하면서 ‘공직자의 참모습’이라고 칭찬한 것 자체가 이 의원에게 힘을 실은 것이란 말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박 대통령의 지지율이 최근 급락하면서 ‘박심’이 오히려 역풍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분석도 있다.



 내년 총선에 과연 어떤 원내대표 카드가 유리한지도 중요한 변수다. 원내대표 경선은 의원들의 비공개 투표로 진행된다. 의원들로선 자신의 ‘정치적 이익’을 따질 수밖에 없다. 그래서 이주영·유승민 후보 모두 출마선언 당시 첫마디로 ‘총선 승리’를 내세웠다.



현일훈·김경희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