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태환 도핑 양성 반응, "인천 아시안게임 때도 아무 문제 없었는데..."

온라인 중앙일보 2015.01.27 14:20




박태환 소속사인 팀GMP는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박태환이 최근 세계반도핑기구(WADA)의 금지약물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나타냈다고 밝혔다. 박태환 도핑 양성 반응과 관련, 박태환이 언제 어떤 약물에 양성반응을 보였는지는 밝히지 않아 의문을 남겼다.



팀GMP는 “박태환은 지난해 인천 아시안게임 약 2개월 전 한국에 머물 때 모 병원으로부터 무료로 카이로프랙틱(chiropractic·척추교정치료) 및 건강관리를 제공받았다”며 “박태환은 당시 카이로프랙틱을 마치고 나서 병원에서 주사를 한 대 놓아 준다고 할 때, 해당 주사의 성분과 주사제 내에 금지약물 성분이 들어 있지 않은지 수차례 확인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팀GMP는 “해당 병원의 의사는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 주사라고 거듭 확인했다”며 “하지만 주사에 금지약물 성분이 포함되었던 것으로 드러났다”고 설명했다.



팀 GMP는 도핑 양성반응과 관련해 "박태환은 10년 넘는 활동기간 동안 감기약조차도 도핑문제를 우려해 복용하지 않을 정도로 철저히 금지약물을 멀리해왔다"고 해명했다.



박태환 도핑 양성반응과 관련, 팀 GMP는 “해당 병원이 왜 금지약물을 투여했는지 이유와 목적을 알아내기 위해 법률팀과 노력 중이며, 병원을 상대로 민형사상 책임을 강력히 묻겠다”고 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는 박태환이 지난주 해당 병원장을 상해 혐의로 고소한 사건을 수사 중이다.



이어 팀 GMP는 “앞으로 한국도핑방지위원회와 세계수영연맹(FINA)에 사정을 적극 해명해 박태환에게 불이익이 가지 않도록 모든 조치와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태환은 인천 아시안게임 도중 실시된 수 차례 도핑 테스트에서는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



중국 수영스타 쑨양(24)도 지난해 5월 중국수영선수권대회 도핑테스트에서 혈관확장제인 트리메타지딘 양성반응을 보여 중국수영협회로부터 3개월 자격정지를 받았다. 중국반도핑기구는 쑨양의 도핑 사실을 지난해 11월에야 발표해 쑨양의 아시안게임 출전을 위해 고의로 사실을 숨겼다는 비판을 받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박태환 도핑 양성’. [사진 중앙포토]





‘박태환 도핑 양성’ ‘박태환 도핑 양성’ ‘박태환 도핑 양성’ ‘박태환 도핑 양성’ ‘박태환 도핑 양성’ ‘박태환 도핑 양성’ ‘박태환 도핑 양성’ ‘박태환 도핑 양성’ ‘박태환 도핑 양성’ ‘박태환 도핑 양성’ ‘박태환 도핑 양성’ ‘박태환 도핑 양성’ ‘박태환 도핑 양성’ ‘박태환 도핑 양성’ ‘박태환 도핑 양성’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