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통령에 타깃 문재인 "공약 파기 부끄럽지도 않나"

중앙일보 2015.01.27 11:50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당대표 후보 [사진 뉴시스]
 새정치민주연합 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문재인 후보가 연말정산 문제로 불거진 증세 논란과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와 경제라인 전체의 동반사퇴를 요구했다.



문 후보는 27일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함께 (대선에서) 경쟁했던 사람으로서 작금의 기만적 경제정책이 더이상 좌시할 수 없는 수준으로 치닫고 있다”며 “박 대통령은 핵심공약을 줄줄이 파기하고 서민들에게 고통을 안기고 있는 경제운용에 대해 머리 숙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 후보는 특히 “박 대통령은 (대선에서) ‘증세 없는 복지’를 왜 약속했느냐. 부끄럽지도 않느냐”고 말했다.



문 후보는 최경환 경제부총리를 비롯한 청와대와 내각의 모든 경제팀 경질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박 대통령이 경제라인 전면교체를 통해 소득주도성장 기조로 경제정책을 바꾸자는 요구를 받아들이면 초당적 경제 살리기에 협력할 것”이라며 “그러나 끝내 서민들의 고통을 가중시키는 길로 간다면 대표가 된 후 부자감세, 서민증세 백지화 투쟁에 나서겠다”고 했다.



‘중산층 증세 논란’을 불러일으킨 조세체계에 대해선 “정부의 무능으로 재정부족이 심각한 것도 화가 나지만, 서민들의 호주머니를 털어 부족분을 메우려는 것은 더욱 나쁜 일”이라며 “‘국가재정개혁특위’를 만들어 국민이 원하는 조세개혁안을 만들겠다”고 했다. 특히 “정부는 재벌과 1% 부자에겐 오히려 세금을 깎으면 깎았지 한 푼도 더 내게 할 수 없다고 하지만 대한민국 최대 부자들은 대기업”이라며 법인세 인상을 강력히 요구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