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차 "광주를 '수소 경제' 메카로 키우겠다"

중앙일보 2015.01.27 11:08




현대차그룹이 ‘수소 경제’ 활성화의 기치를 내걸고 27일 광주광역시에서 ‘창조경제혁신센터’의 문을 열었다. 현대차는 센터를 통해 신성장 동력으로 꼽히는 ‘수소연료 전지차’ 산업을 키울 계획이다. 또 자동차 분야와 관련된 ‘창업 생태계’를 조성하는 동시에 '재래시장 활성화'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이런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현대차그룹과 광주시ㆍ민간 투자자 등은 총 1775억원의 펀드를 조성한다. 이번 현대차의 대규모 투자를 통해 그동안 산업화가 늦었던 광주ㆍ전남 지역의 경제가 살아날 지 주목된다. 이 날 열린 출범식에는 박근혜 대통령과 정몽구 현대차그룹이 직접 참석해 센터 육성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앞으로 현대차그룹은 광주 혁신센터를 통해 ‘수소 경제’ 구현을 위한 연료전지 기술 경쟁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수소 연료전지와 관련한 아이디어 공모전을 개최하고 산·학·연 협력을 통해 기술 경쟁력을 끌어올릴 예정이다. 수소는 오염 물질 배출이 없고 생산하기가 쉬운 차세대 에너지로 생산 유발 효과가 커서 주요국들이 경쟁적으로 투자를 늘리는 분야다. 현대차는 세계 최초로 수소차 양산에 성공한 바 있다.



또 센터에선 자동차와 관련한 ‘창업 아이디어’ 창출에서 사업화까지 모든 과정도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우수한 아이디어와 기술은 양산 차량의 개발로 이어지도록 집중 육성한다. 이를 위해 현대ㆍ기아차가 보유한 자동차 특허 1000여건도 전격 공개할 방침이다. 또 현대차그룹의 산학 협력 전문기업인 현대엔지비와 연계해 고교ㆍ대학 등을 상대로 창업 교육도 실시한다.



광주 혁신센터는 기존 센터와 다른 사업도 펼친다. 전통시장 육성과 소상공인 창업 지원, 창조 문화마을 조성 등에도 주력하겠다는 것이다. 전통시장 육성은 시설 현대화를 넘어 스토리ㆍ디자인ㆍ문화 등을 덧입혀 경쟁력을 키우게 도울 계획이다. 먼저 광주 송정 역전 매일시장과 대인시장 일부 점포를 대상으로 실시한 뒤 사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김준술 기자 jsoo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