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준상 이준, '풍문으로 들었소'에서 부자지간 케미 '기대'

온라인 중앙일보 2015.01.26 18:00








 

유준상·이준, 드라마 '풍문으로 들었소'에서 부자지간으로 호흡



유준상·이준이 SBS 새 월화 드라마 '풍문으로 들었소'(극본 정성주, 연출 안판석)에 캐스팅돼 누리꾼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풍문으로 들었소'는 '펀치' 후속으로 오는 2월 방송되는 드라마로 유준상, 이준 외에도 고아성, 유호정의 캐스팅이 확정돼 지난 15일 첫 촬영에 들어갔다.



극중 유준상은 대대손손 법률가 집안에서 태어나 최고의 귀족 교육을 받고 자란 법무법인 대표 한정호 역을, 이준은 완벽한 아버지 한정호와 기품 넘치는 어머니에게 짜증 한번 낸 적 없는 반듯한 고등학교 3학년 아들 역을 맡았다.



'풍문으로 들었소'는 제왕적 권력을 누리며 부와 혈통의 세습을 꿈꾸는 대한민국 초일류 상류층의 속물의식을 통렬한 풍자로 꼬집는 블랙코미디다.



'풍문으로 들었소'는 SBS '아내의 자격' JTBC '밀회'로 큰 인기를 얻었던 안판석 PD, 정성주 작가의 재회로 시선을 모은 작품이다.



드라마 '풍문으로 들었소'는 로열패밀리 가문의 10대 아들이 사고를 쳐 아이를 얻고, 평범한 집안의 여자가 며느리로 들어오면서 겪게 되는 갈등과 혼란을 담을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

'유준상 이준'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