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흑돼지, 천연기념물 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5.01.26 15:28




 

제주도의 명물 '제주 흑돼지'가 천연기념물이 된다. 문화재청은 26일 "제주 흑돼지는 제주도 특유의 기후와 풍토에 적응, 체질이 튼튼하고 질병에도 강해 천연기념물로 지정해 체계적으로 보호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천연기념물로 지정되는 제주 흑돼지는 제주 축산진흥원에서 사육 중인 260마리다. 제주에서 키우는 모든 흑돼지가 천연기념물이 되는 건 아니다. 축산진흥원은 지난 1986년 우도 등 도서벽지에서 재래종 돼지 5마리를 확보해 순수 혈통의 제주 흑돼지를 사육해왔다. 일제강점기와 근대화를 거치면서 제주 흑돼지가 외국에서 들여 온 개량 종과 섞여 순수 재래종 수가 급감해서였다.



유전자 조사 결과, 진흥원의 260여 마리 흑돼지는 혈통의 고유성을 잘 간직하고 있다. 육지 돼지와 달리 귀가 작고 위로 나있는 외형적 특성도 유지됐다. 문화재청은 "제주 흑돼지가 천연기념물로 지정되면 앞으로 엄격한 관리 지침 등을 통해 혈통 및 질병, 번식 면에서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