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희상 "청와대 개편은 정권 최악의 인사참사"

중앙일보 2015.01.26 10:39




새정치민주연합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이 청와대 인사 개편에 혹평했다.



문 위원장은 26일 당 비상대책회의에서 “이번 청와대 개편은 박근혜 정부 출범 이래 최악의 인사라고 밖에 볼 수 없는 인사참사 중 하나”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국민이 제기한 인적쇄신의 근본원인은 비선실세 국정농단 의혹이었는데도 대통령께선 의혹의 중심인 김기춘 비서실장과 문고리 3인방에게 무한 신뢰를 보냈다”며 “사퇴 없는 조직개편과 이름만 바꾼 수석실, 수석과 중복된 특보단 신설을 인적쇄신이라고 생각하는 국민은 하나도 없다”고 했다. 또 “이번 인사개편이 국민의 질문에 대한 청와대의 답변이라면 분명히 오답”이라며 “왜 새누리당 정권은 세월호 찬사든 국정농단 의혹이든 책임을 지는 사람이 하나도 없느냐”고 몰아세웠다.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해선 “그동안 새누리당 원내대표로서 주례회동의 정례화, 각종 현안에서 야당과 소통한다는 점에서 기대가 크다”면서도 “책임총리로서의 자질검증은 제1야당의 분명한 역할로 만전을 기해 준비하겠다”고 했다.



원혜영 의원은 “지난주 청와대 인사는 격화소양(隔靴搔痒)이자 꼼수”라며 “꼼수 서민증세에 이어 청와대의 국민조롱이 도를 넘었다”고 비난했다. 그는 이어 “본인의 스타일 하나 고치지 못하는 대통령이 경제혁신이나 대대적 개혁을 말하는 자체가 우스운 일”이라며 “지금이라도 고집과 아집을 버리고 국정쇄신에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당 ‘지역편중인사TF’ 단장을 맡고 있는 민병두 의원도 “이번 청와대 인사를 보면 이 정부는 전혀 국민들의 시선을 고려하지 않고 있다는 인상을 준다”며 “과거 5대 권력기관에만 나타났던 편중인사가 민정특보로까지 확대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검찰총장 출신을 민정수석에 앉히면서 공안정국으로 국민을 다스리겠다는 쌍벌통치에 대한 걱정을 갖게된다”고 주장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