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팝스타4' 이진아 자작곡에 JYP는 '싱글벙글', 유희열은 "매력 없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5.01.26 10:32




‘K팝스타4’의 도전자인 이진아의 자작곡에 심사위원들의 의견이 갈렸다.



이진아는 25일 방송된 SBS 오디션 프로그램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 시즌 4(이하 ‘K팝스타’)’에서 자작곡 ‘두근두근 왈츠’를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진아는 실로폰을 건반 옆으로 등장시키는 등 독특한 무대를 꾸몄다. 이어 “좀 더 편한 마음으로 노래를 부르기 위해 이 노래를 선택했다”고 설명한 뒤 수준급의 건반 실력에 보컬을 더해 실력을 뽐냈다.



무대가 끝나자마자 심사위원 박진영은 밝은 표정을 지으며 “이번에 또 심사를 하면 또 과장한다고 욕먹을 텐데 정말 좋다”고 칭찬했다. 이어 양현석도 “광고 음악으로 쓰면 정말 인기가 있을 것 같다”며 “키보드 연주도 마치 춤을 추고 있는 것 같다”고 호평했다.



그러나 유희열은 “나는 제일 별로였다. 이진아 양의 매력이 없다”고 혹평했다. 유희열이 “앨범으로 치자면 10곡 중에 잠깐 쉬어가는 9번 트랙의 소품 같다. 이진아의 매력이 이 곡에서는 없다”며 “많은 칭찬, 대중의 논란에 헷갈릴 것이다. 그럼에도 자신의 색깔을 잘 지켜야 했다. 잘하는 걸 하라”고 하자 이진아는 눈물을 흘렸다.



한편 혹평을 한 유희열은 이진아를 안테나로 캐스팅하는 반전을 선보이며 다음 라운드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K팝스타4 이진아 자작곡’‘K팝스타4 이진아 자작곡’ [사진 K팝스타4 방송화면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