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디스패치가 공개 문자, 클라라 측 "말도 안된다" 진실은?…'충격'

온라인 중앙일보 2015.01.21 19:35












배우 클라라가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이하 폴라리스)의 이 회장과 나눈 문자 메시지가 전문 공개됐다.



19일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단독 보도를 통해 폴라리스 회장 이모씨와 클라라가 나눈 문자메시지 내용을 입수해 공개했다.



문자 내용에는 클라라가 이 회장에게 "회장님, 굿모닝"이라며 먼저 아침 인사를 하거나 하트 이모티콘을 보내고 타이트한 운동복 사진과 "저랑 함께 하시면 즐거울 거다"라고 말하며 비키니 화보와 속옷 화보 사진들을 전송하는 등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클라라가 폴라리스 회장에게 보낸 사진 중에는 꽤 수위 높은 사진도 있었다. "언더웨어 촬영이라 또 굶어요. 맛난 거 사주세요"라는 문자를 보내고 언더웨어 화보를 연이어 보냈다. 회장에게서 "눈빛이나 포즈가 매혹적이네"라는 답변이 왔고 이에 클라라는 "역시 보는 눈이 정확하시네요. 알아봐주셔서 기뻐요"라고 답했다. 클라라가 성적수치심을 느꼈다고 했던 "나는 결혼했지만 여친이 있다"는 이 회장의 문자는 찾아볼 수 없었다.



현재 이 화장은 클라라를 공갈 및 협박 혐의로 고소했고 클라라는 '계약해지' 민사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폴라리스는 문자 내용이 공개된 것에 대해 "의도한 바가 아니다"라고 말하며 "유출 경로는 확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폴라리스 측은 이미 클라라를 지난 10월 협박 혐의로 고소한 상태로, 성추행 사실은 사실무근임을 주장하고 있다.



한편 이 보도에 대해 클라라 측은 일간스포츠와 통화에서 19일 "보도로 나간 메시지 내용을 보고 당황스러웠다. 메시지 공개를 의도한 적 없다는 폴라리스 측 주장은 말도 안된다"며 "문자 메시지 관련 보도에 대해 대응이 늦은 이유는 클라라가 연예인이기 때문에 조심스럽기 때문이다. 현재 공식입장을 준비 중이다"고 덧붙였다. 폴라리스 측은 "문자는 고의로 공개된 것이 아니라 유출된 것이다. 하지만 내용은 틀리지 않았다"고 전했다.



양측 모두 상반된 입장으로 팽팽이 맞서고 있어 모든 진위 여부는 법정에서 가려질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 디스패치]

'클라라' ' 폴라리스' '디스패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