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힐러' 지창욱 박민영, 마음 확인하고 입맞춤…시청자 "뭉클"

온라인 중앙일보 2015.01.21 16:14




‘힐러’의 시청률이 소폭 하락했다. 배우 지창욱(28)과 박민영(29)의 애틋한 키스신도 소용 없었다.



시청률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의하면 지난 20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힐러’ 14회의 시청률은 전국 기준 9.7%를 기록했다. 이는 전회대비 약 0.6%P 하락한 수치다.



이날 방송에서는 서정후(지창욱 분)와 채영신(박민영 분)이 눈물의 키스를 통해 그 동안 억눌렀던 마음을 드러내며 애틋하면서도 가슴 설레는 로맨스의 시작을 알렸다.



극중 영신은 며칠째 연락이 닿지 않는 박봉수(지창욱 분)를 걱정하고 그리워했다. 밥도 먹지 않고 잠적한 정후가 염려된 조민자(김미경 분)는 영신을 찾아갔고, 영신의 진심을 보고 난 뒤 정후가 살고 있는 곳의 위치를 알려줬다.



힘겹게 찾아간 곳에서 서정후는 초췌한 얼굴을 한 채 누워 있었다. 정후의 차가운 몸을 확인한 영신은 침대 속으로 들어가 따뜻한 체온으로 정후를 녹였다. 잠에서 깬 정후는 자신으로 인해 영신이 다치게 될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차갑게 밀어냈지만, 영신은 “넌 날 다치게 안해. 절대로”라고 말하며 정후를 와락 끌어 안았다.



눈물을 흘리며 어쩔 줄 몰라 하는 정후에게 영신은 따뜻한 입맞춤을 건넸고, 정후 역시 그 입맞춤을 받아들이며 서로의 마음을 확인해 시청자들을 뭉클하게 했다.



한편 이날 동시간대 방송된 SBS ‘펀치’는 12.3%, MBC ‘빛나거나 비치거나’는 8.2%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힐러 지창욱 박민영’‘힐러 지창욱 박민영’ [사진 KBS 방송화면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