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인 빈곤율 50% 육박 …"소비 양극화 현상, 빈곤 완화 정책 필요"

온라인 중앙일보 2015.01.21 15:11
‘노인 빈곤율 50% 육박’. [사진 MBC 뉴스 캡처]




우리 나라의 노인 빈곤율이 50%에 육박하면서 전체 평균보다 3.5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임완섭 한국보건사회연구원(보사연) 부연구위원이 보건복지 이슈&포커스 최신호에 발표한 ‘최근 빈곤 및 불평등 추이와 시사점’ 보고서를 보면, ‘2014 빈곤통계연보’(보사연)와 ‘가계동향조사’(통계청)를 분석한 결과, 2013년 노인 빈곤율은 48.0%였다.



이는 전체 빈곤율 13.7%보다 3.5배나 높은 것이다. 전체 빈곤율은 2012년 14.0%에서 0.3% 포인트 소폭 하락했지만, 노인 빈곤율은 2012년과 2013년이 같았다.



보고서가 공개한 빈곤율은 가처분 가구 소득을 기준으로 한 상대적 빈곤율이다. 가처분 가구 소득을 기준으로 중위 소득의 50% 이하에 속하는 비율을 뜻한다. 가처분 소득은 연금과 정부지원금 등 공적 이전소득과 조세, 사회보장 분담금 등의 지출을 고려한 소득이다.



노인 빈곤율 50% 육박과 관련, 인구 유형별로 빈곤율을 살펴봤을 때, 노인층과 함께 1인 가구의 빈곤율이 심각한 편이었다. 1인 가구의 빈곤율은 47.2%로 전년 48.1%보다는 소폭 떨어졌지만, 여전히 높았다.



이와 함께 여성이 가구주인 가구의 빈곤율도 32.5%였고, 한 부모 가구의 빈곤율 역시 18.5%로 전체 평균보다 높게 나타났다. 또한 아동 빈곤율은 7.9%를, 취업자 빈곤율은 7.8%로 나타났다.



특히 전체 빈곤율 역시 가처분 소득을 기준으로 했을 때는 감소했지만, 지출을 기준으로 했을 때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소비지출 기준 상대 빈곤율은 2012년 9.1%였다가 2013년엔 9.6%로 높아졌다.



이에 대해 임 부연구위원은 “저소득층의 소비 위축과 소비 양극화로 인한 현상일 가능성이 있다”며 “상대 빈곤율이 높은 집단의 특성에 맞는 맞춤형 빈곤 완화 정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우리나라 65세 이상 노인의 빈곤율은 2012년 기준 48.5%로 OECD 가입국 중 가장 높으며, 또 노인 자살률 역시 인구 10만 명당 81.9명으로 1위를 차지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노인 빈곤율 50% 육박’. [사진 MBC 뉴스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