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창원 마산 진해 둘레길 통합, 총 142.6㎞…해안가 비치로드까지 '환상'

온라인 중앙일보 2015.01.21 08:11
 



창원 마산 진해 둘레길 통합, 총 142.6㎞…해안가 비치로드까지 '환상'



경남 창원시를 둘러싼 산에 따로 조성된 둘레길이 4년여 만에 완성됐다.



창원시는 옛 창원시·마산시·진해시가 개별적으로 만들었거나 각각 추진하던 둘레길을 통합시 출범 4년여 만에 모두 연결했다고 지난 13일 밝혔다.



창원 마산 진해 둘레길은 마산권의 무학산 둘레길 34.3㎞(밤밭고개~마재고개~중리역), 창원권의 숲속 나들이길 30.5㎞(굴현고개~태복산~정병산), 진해권의 진해드림로드 26㎞(장복산~안민고개~웅동 소사)는 따로 떨어져 있었지만, 지난 2010년 7월 통합시 출범 후 둘레길을 잇는 사업을 시작했다.



둘레길을 모두 이으면 142.6㎞다. 둘레길 폭은 좁은 곳은 1m, 넓은 곳은 4m가량 된다.



2013년 숲속 나들이길을 10.2㎞ 연장해 장복산에서 진해드림로드와 연결했다. 지난해 말에는 천주산 누리길 18㎞(마재고개~굴현고개)를 새로 내 무학산 둘레길과 숲속 나들이 길을 이었다.



안민고개~창원터널 인근 삼정령을 연결하는 불모산 일대 둘레길 14㎞도 지난해 말까지 만들어 숲속 둘레길에 연결했다.

여기에 저도 비치로드 6.6㎞(구산면 저도), 해안가에 별도로 길을 낸 원전 벌바위 둘레길 3㎞(구산면 원전)를 포함하면 둘레길 전체 길이는 142.6㎞가 된다.



사업에 든 투자비용은 총99억 4700만원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