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호정기자의 음악이 있는 아침] 빈소년합창단 ‘어느 시원한 계곡에서’

중앙일보 2015.01.21 05:00



우리를 위로하는 아이 목소리

하필이면 화면이 흐릿해 자꾸 들여다볼 수밖에 없었습니다.

뿌연 화면에서 쓰러지는 아이는 꼭 내 아이 같았습니다.

며칠동안 그 장면이 저를 따라다니더군요.



어떻게든 위로받고 싶었던 분들에게 노래를 권합니다.

아이들 목소리가 이렇게 자유롭고 티 없네요.



김호정 기자 wisehj@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