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S "2억 달러 안 주면 일본인 둘 참수"

중앙일보 2015.01.21 01:20 종합 10면 지면보기
20일(현지시간) 이슬람국가(IS)가 공개한 동영상에서 일본인 인질 고토 겐지(왼쪽)와 유카와 하루나가 주황색 죄수복을 입고 무릎을 꿇고 있다. IS 대원으로 추정되는 남성(가운데)이 흉기를 들고 “인질에 대한 몸값 2억 달러를 주지 않으면 72시간 내에 이들을 살해하겠다”고 위협했다. [AP=뉴시스]


수니파 무장세력 조직 ‘이슬람국가(IS)’는 72시간 내에 2억 달러(약 2180억원)를 주지 않으면 억류 중인 일본인 인질 2명을 참수하겠다고 위협하는 동영상을 20일(현지시간) 공개했다. IS가 운영하는 알푸르칸 방송을 통해 공개된 이 영상에서 복면을 한 남성은 왼손에 칼을 쥔 채 영국식 억양으로 “일본의 총리에게”라고 말을 시작했다. 일본인 두 명은 주황색 옷을 뒤집어쓰고 뒷짐을 진 채 무릎을 꿇고 있었다.

영국 억양 남성, 칼로 위협 동영상
성전환 사업가와 언론인 인질 잡아
아베의 "IS대책비 지원" 보복인 듯



 복면의 남성은 “당신(아베 신조 일본 총리)은 IS로부터 8500㎞ 이상 떨어진 곳에 있을지 모르나 스스로 (IS에 맞서는) 십자군 참여를 지원했다. 당신은 우리 여성과 아이들을 살해하고 이슬람 교도의 집을 파괴하는 데 1억 달러를 자랑스럽게 기부했다. IS에 대항하는 병사들을 훈련하기 위해 또 1억 달러를 기부했다. 일본 국민이여. 당신네 정부의 바보 같은 결정 때문에 당신들은 2명의 목숨을 구하기 위해 72시간 내에 일 정부로 하여금 우리에게 (기부 금액과 같은) 2억 달러를 지급하라고 압력을 넣어야 할 것이다. 아니면 이 칼이 악몽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지(時事)통신은 20일 “이는 지난 17일 이집트를 방문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연설에서 ‘IS 대책으로 2억 달러의 지원을 하겠다’고 한 데 대한 보복 조치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일 정부는 이날 동영상이 공개된 직후 총리 관저 내 위기관리센터에 긴급대책본부를 설치하고 현지 정보 수집에 나섰다. 아베 총리도 20일 마흐무드 압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수반과의 회담 일정만 소화하고 급거 귀국하기로 했다.



 아베 총리는 또 순방 중인 이스라엘 현지에서 긴급 회견을 갖고 “(IS의 몸값 요구 관련) 테러에 굴하지 않고 테러와의 싸움에 이바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두 명의 일본인 중 한 명은 유카와 하루나(湯川遙菜·42)로 확인됐다. 남성에서 여성으로 성전환한 유카와는 지난해 1월 민간 군사회사인 PMC를 설립해 운영해 왔으며 지난해 6월 자진해서 시리아로 떠났다. 다른 한 명은 1996년 영상통신사 ‘인디펜던트 프레스’를 세운 저널리스트 고토 겐지(後藤健二·48)로 확인됐다. 고토는 중동과 아프리카를 중심으로 전쟁 및 난민 문제를 취재해 왔다.



도쿄=김현기 특파원, 서울=하선영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