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군, 아랍어 하는 남성과 불법택시 타고 난민촌 이동

중앙일보 2015.01.21 01:19 종합 10면 지면보기



실종 당일 숙소서 차로 25분 달려
김군, 트위터서 "페미니스트 증오"
하산 "김은 한국 지도자의 형제" 글
한국 관련 또 다른 IS 측 인물 암시

터키에서 사라진 한국인 김모(18)군이 실종 당일 아랍어를 하는 남성과 함께 승합차를 타고 시리아 난민촌 주변으로 이동했다고 정부 당국자가 전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20일 기자들과 만나 “터키 경찰이 호텔 주변의 폐쇄회로TV(CCTV) 화면을 분석한 결과 김군이 호텔을 나와 한 남성과 만난 뒤 차량으로 이동한 사실을 확인했다”며 실종 당시의 정황을 소상히 설명했다. 터키 경찰의 조사에 따르면 김군은 지난 10일 오전 8시쯤 배낭을 메고 호텔을 나왔고, 호텔 맞은편의 모스크(이슬람교 사원) 앞에서 잠시 서성였다. 8시25분쯤 한 남성이 나타나 김군에게 손짓을 했고, 김군은 이 남성과 함께 검은색 카니발 차량에 탑승했다. 시리아 번호판을 단 차량이었다. 차량은 25분 정도를 달려 킬리스에서 동쪽으로 약 18㎞ 떨어진 베시리에 마을의 시리아 난민촌 부근에 도착했다. 두 사람은 이곳에서 내린 뒤 사라졌다. 경찰은 난민촌에서 김군과 비슷한 인물이 목격됐는지 탐문수사를 벌였지만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터키 경찰의 조사 결과 김군이 탔던 차량은 시리아인이 운영하는 불법 택시로 확인됐다. 운전자는 “평범하게 생긴 한 남성이 오전 7시30분쯤 다가와 8시30분쯤까지 모스크 앞으로 와 달라고 했다. 그리고 베시리에 마을에 내려준 것이 전부”라고 진술했다. 소액을 내고 차량을 빌렸다는 것이다.



 이 남성은 운전자와 아랍어로 이야기했고, 김군과 함께 뒷좌석에 앉아 이동하는 동안에는 김군과 한마디도 나누지 않았다고 한다. 외교부 당국자는 “두 사람이 신분 노출을 우려해 의도적으로 침묵을 지킨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다른 정부 관계자는 “김군이 페이스북에서 이슬람국가(IS)에 관심을 보이자 IS 측에서 SNS를 통해 간헐적으로 접촉해 온 것 같다”고 말했다. 이로 인해 김군은 트위터에서 ‘IS에 가입하고 싶다’며 가입 방법을 물었고, IS 측은 터키로 와 접촉하라고 알려줬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김군은 ‘sunni mujahideen’이라는 명칭을 사용하던 트위터를 통해 "이제는 남자가 차별받는 시대”라며 "페미니스트가 싫어 IS를 좋아한다”고도 말했다.



 한편 아랍인 ‘하산’이 트위터에 김군이 보낸 것으로 추정되는 e메일을 공개하며 ‘김○○는 나와 파트너가 되기를 원한다. 그는 한국 지도자의 형제’라는 글을 남긴 것으로 확인됐다. 이를 해석한 명지대 중동문제연구소 박현도 교수는 “‘한국 지도자’라는 인물이 누구인지 모르지만 한국과 관련된 IS 측 인물일 수도 있다”고 추정했다. 중동문제 전문가인 프리랜서 김영미 PD는 “한국인을 포섭하는 임무를 맡고 있는 누군가가 있을 것”이라며 “제2, 제3의 김군이 생길 수 있다”고 우려했다.



 정부는 김군이 이미 시리아 국경을 넘어갔을 가능성도 있지만 아직 확정적으로 결론을 내릴 수는 없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900㎞가 넘는 국경에 검문소는 열세 곳뿐이라 불법 월경도 충분히 가능한 상황이다. 외교부 관계자는 “시리아 난민촌을 통하는 것이 IS에 가담하는 일반적인 경로는 아니다”며 “주터키 한국대사관 직원 3명을 현장에 상주시켜 터키 경찰과 협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지혜·유성운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