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호남KTX 서대전 정차땐 저속철"

중앙일보 2015.01.21 00:52 종합 20면 지면보기
3월 개통을 앞둔 호남고속철도 KTX의 서대전역 경유를 반대하는 목소리가 호남 지역에서 날로 확산하고 있다.


광주·전남북지역 "반대" 한목소리
서대전역 거치면 45분 더 걸려
수도권·지방 신속 연결 목적 안맞아

 광주시와 전남북 등 호남권광역의회 의장단협의회는 20일 호남선 KTX 일부의 서대전역 경유안 재검토를 국토부와 코레일 등에 촉구했다. 협의회는 성명서를 통해 “호남선 KTX가 서대전역을 경유하게 되면 서울~광주 운행 시간이 1시간33분에서 2시간18분으로 45분 늘어 저속철이 된다”며 “고속철도의 근본 취지에 맞게 운행해야 국책사업의 실효성도 거두고 국토의 균형발전도 이룰 수 있다”고 주장했다.



 협의회는 “우리는 2005년 7월 호남고속철도 계획 수립 때 천안·아산역 분기를 원했지만 대승적 차원에서 정부의 오송역 분기를 양보했다”며 “코레일이 제시한 서대전역 우회 운행 검토는 국민 화합과 발전을 바랐던 호남 시·도민에게 큰 실망을 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전북도의회도 이날 별도의 성명서를 내고 “서대전 경유 구상이 시간 절감과 교통 편의성 측면에서 고속철도의 기능을 담보할 수 없는 방안인 줄 뻔히 알면서도 무리한 계획 변경을 검토하려는 이유가 뭔지 정부는 구체적인 이유를 밝히라”고 요구했다. 전북 익산시도 “정부가 검토 중인 방안은 수도권과 지방의 신속 연결이라는 KTX의 건설 목적과 운영 원칙에 맞지 않는다”며 “KTX 개통으로 낙후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기대하는 31만 익산시민에게 큰 충격과 실망감을 안겨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광주시민단체협의회와 전남시민사회연대회의, 균형발전지방분권 충북본부도 이날 공동 성명을 내고 “국토부와 철도공사는 호남선 KTX의 건설 목적에 역행하는 서대전 경유와 관련한 모든 논의를 중단하라”며 “특정 지역 이기주의에 휩쓸려 노선과 운행 계획이 변경될 경우 뜻을 같이하는 전국 시민사회단체와 연대해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광주시 북구·북구의회 등은 이날 오후 광주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KTX 이용객이 하루 3500명에 달하는 광주역을 배제한 채 저속철 논란을 일으키면서까지 서대전역을 경유하겠다는 코레일의 계획에 우려를 표한다”고 주장했다.



 지난 19일에는 윤장현 광주시장과 이낙연 전남지사·송하진 전북지사 등도 “호남고속철도 건설의 근본 취지가 수도권과 호남권을 신속하게 연결해 사회경제적 파급 효과를 확산하는 것인데도 정부가 KTX의 서대전역 우회 운행을 검토하는 데 대해 충격과 실망감을 금할 수 없다”는 공동성명서를 발표했다. 광주상공회의소와 광주경영자총협회·광주여성경제인협회 등 경제단체도 같은 내용의 성명을 냈다.



 이와 관련, 국토부는 “지난 15일 관련 지자체 회의에서 철도공사의 운행 계획 및 의견을 수렴했을 뿐 호남 KTX의 서대전역 경유나 광주역 진입 등과 관련해선 입장을 밝힌 적이 없다”며 “지역 주민들의 의견과 KTX의 안전 운행, 수요와 효율성, 건설부채 상환 등을 감안해 운행 계획을 확정하겠다”고 밝혔다.



장대석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