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ide Shot] 한글로 바뀌는 국회 한자 문양

중앙선데이 2015.01.18 01:16 410호 16면 지면보기
16일 국회 본회의장의 한자 국회 문양이 교체를 위해 철거되고 있다. 국회는 지난해 5월 본회의에서 국회 문양을 한자인 國(국) 대신 한글인 ‘국회’로 변경하는 내용의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국회 문양은 1950년대에 한자 표기로 정해졌고 한때 한글 문양이 도입됐지만 73년 9대 국회에서 다시 한자로 돌아간 뒤 41년 동안 유지돼 왔다. 한글로 된 국회 상징물(작은 사진)은 돋움체를 기초로 전각의 느낌을 살려 제작됐으며 23일 본회의장에 설치된다. [국회사진기자단]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