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외 만평] “누구네 하느님이 더 자비로운지 다투다 이 지경 됐다지”

중앙선데이 2015.01.18 02:59 410호 30면 지면보기
ⓒCLEMENT/Cartoon Arts International www.cartoonweb.com
“누구네 하느님이 더 자비로운지 다투다 이 지경 됐다지” … 신앙을 명분으로 반문명적 만행이 전 세계로 확산.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