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피노키오' 이종석-박신혜-김영광-이유비, "함께 해주셔서 감사"

온라인 중앙일보 2015.01.15 18:57




'피노키오' 이종석-박신혜-김영광-이유비, "함께 해주셔서 감사"



‘피노키오 4인방’ 이종석-박신혜-김영광-이유비가 시청자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15일 종영하는 SBS 수목 드라마 스페셜 ‘피노키오’ 측은 약 5개월간의 긴 여정을 마무리하며, 시청자들의 아쉬움을 달래줄 이종석-박신혜-김영광-이유비의 ‘막방 감사 인증샷’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공개된 스틸 속에서 '한강라인 4인방' 이종석-박신혜-김영광-이유비는 사인과 함께 직접 종영 소감을 적은 20회 대본을 들고, 마지막 방송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내는 동시에 그 동안 '피노키오'를 사랑해준 시청자들에게 감사를 표하고 있다.



이종석은 '좋은 드라마였죠? 함께 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는 코멘트와 함께 따뜻한 미소를 지어보이며, 그 동안 성원을 보내준 시청자들에게 정중하게 감사의 마음을 드러내고 있어 눈길을 끈다.



박신혜는 주위를 밝히는 환한 미소와 함께 '인하를 만나서 행복했습니다. 지금까지 피노키오를 사랑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의 인사 드립니다'라고 코멘트를 남기며 '피노키오' 종영의 아쉬움이 고스란히 드러냈다.



이어 김영광은 '사랑합니다. 피노키오 많이 사랑해주셔서 너무 감사해요'라는 코멘트와 함께 귀여운 미소를 선사하고 있고, 이유비는 '유래 사랑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꾸벅~'이라는 통통 튀는 멘트와 함께 익살스러운 표정으로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뿐만 아니라 함께 공개된 사진 속에는 강행군 속에서도 웃음이 끊이지 않는 배우들의 모습이 담겨있어 훈훈한 미소를 짓게 만든다. 이종석-박신혜-김영광-이유비는 셀카를 찍거나, 카메라를 향해 브이를 지어 보이며 부지런히 추억을 남기고 있다. 평소보다 더 밝은 표정으로 촬영에 임하고 있는 배우들의 모습에서 마지막 방송에 대한 진한 아쉬움이 느껴진다.



이렇듯 '피노키오'의 출연진을 포함한 전 스태프들은 첫 촬영부터 마지막 촬영까지 서로 끈끈한 팀워크를 바탕으로 좋은 드라마를 만들기 위해 열정을 불태우고 있다. 따라서 오늘 방송되는 마지막 회에서는 또 어떤 모습을 보여주며 유종의 미를 거둘지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피노키오'의 제작사 측은 "약 5개월 동안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촬영에 임해준 전 출연진과 모든 스태프, 그리고 '피노키오'를 사랑해주신 시청자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고 밝힌 뒤, "시청자 분들께 실망을 안겨드리지 않겠다는 일념으로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고 있으니 오늘 방송되는 마지막 회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이종석-박신혜-김영광-이유비가 주연을 맡은 '피노키오'는 거짓이름으로 사는 남자와 거짓말을 못하는 여자의 청춘 성장 멜로로 15일 밤 10시 마지막 회가 방송된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사진=아이에이치큐, sidus HQ)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