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화성 표면 스마일 포착…외계인 흔적? '씨익-' NASA 무장해제

온라인 중앙일보 2015.01.15 16:40
‘화성 표면 스마일 포착’. [사진 나사]






사람이 웃는 화성 표면 스마일 포착 사진이 화제다.



최근 미 항공우주국(NASA)은 화성 정찰위성 ‘MRO(Mars Reconnaissance Orbiter)’가 화성 남극 지역 표면을 촬영한 화성 표면 스마일 포착 사진을 공개했다.



이산화탄소가 얼어서 이루어진 사진 속 지역은 빠른 시간 내에 증발돼 좀처럼 사진으로 남기기 쉽지않다. 크기는 약 500m 정도로 나사 측이 위트있게 설명하듯 눈·코·입을 가진 사람의 얼굴과 흡사하다.



한편 화성 표면 스마일 포착 사진을 보고 UFO 신봉론자는 ‘외계인’의 흔적이라고 주장하기도 한다.



그러나 화성 표면 스마일 포착 사진 같은 현상은 ‘파레이돌리아(pareidolia)’라 불린다. 파레이돌리아란 착시와 환시 같은 모호한 시각적 자극이 다른 의미를 가진 형상으로 보여지는 것을 말한다. 이같은 현상으로 한때 화성은 도마뱀, 다람쥐, 이구아나를 닮은 물체가 많은 ‘우주 동물농장’이 된 적도 있다.



나사 측은 “화성의 지표면을 샅샅이 조사하던 중 이같은 재미있는 이미지를 촬영했다”면서 “만약 당신이 화성을 보고 웃음 짓는다면 때때로 화성도 당신에게 웃음을 지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05년 발사된 MRO는 이듬해 화성에 도달한 후 현재까지 화성 표면의 모습을 상세히 관측해 얻어진 데이터를 지구로 전송하고 있다.



화성 표면 스마일 포착 소식을 들은 네티즌들 “화성 표면 스마일 포착, 화성에 외계인 사는 건가?” “화성 표면 스마일 포착, 말도 안되는 구나” “화성 표면 스마일 포착, 웃는 거 같지 않아” “화성 표면 스마일 포착, 별로네” 등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화성 표면 스마일 포착’. [사진 나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