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폭행 사건 어린이집 운영정지…CCTV추가 학대 정황 '포착'

온라인 중앙일보 2015.01.15 16:00
‘폭행 사건 어린이집 운영정지’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경찰이 인천의 한 어린이집에서 김치를 남겼다는 이유로 4세 원생을 폭행한 어린이집에 대해 운영정지 명령이 내려졌다.



4세 여자 어린이를 폭행한 어린이집 보육교사는 다른 어린이를 추가로 학대한 정황이 포착된 가운데, 보건복지부가 사건이 발생한 어린이집 운영과 해당 보육교사의 자격을 정지할 예정이라고 15일 밝혔다.



이날 복지부는 인천 어린이집 사건과 관련 어린이집 운영정지 및 교사 자격정지 행정처분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이날 중 해당 어린이집에 대한 운영정지 처분을 하고 해당 보육교사에 대해 자격정지 처분을 할 계획이다. 또 경찰수사 결과에 따라 추가 법령위반사항이 밝혀질 경우에는 아동복지법 및 영유아보육법에 따른 시설 폐쇄조치와 원장 등에 대해서도 고발조치 할 방침이다.



한편 양교사가 과거 다른 원생들을 상대로도 폭력을 행사한 것으로 15일 확인됐다. 이에 경찰은 추가 피해 정황을 확인하고 수사에 나설 예정이다. 인천연수경찰서는 이날 사건 어린이집의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인한 결과 보육교사 양교사가 지난 5일 오전 실로폰 수업 도중 실로폰 채로 남자 원생의 머리를 때리는 장면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같은날 오후 양교사가 다른 남자 원생의 옷을 입히다 허리춤을 잡고 거칠게 흔드는 장면도 확인됐다.



경찰은 양교사가 해당 남자 원생 2명을 상대로 저지른 폭행도 아동학대 혐의에 추가해 15일 밤 또는 16일 오전 양씨를 상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양교사는 이날 오후 4시쯤 경찰서에서 2차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이날 국회에서는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너무나 큰 충격에 지금까지 심장이 떨리면서 진정이 되지 않고 있다”며 철저한 진상파악과 책임규명을 약속했다.



폭행 사건 어린이집 운영정지 소식에 네티즌들은 “폭행 사건 어린이집 운영정지, 진짜 진짜 심각하네” “폭행 사건 어린이집 운영정지, 엄중하게 처벌해야 한다” “폭행 사건 어린이집 운영정지, 인간의 탈을 쓰고 어찌 저럴 수 있을까?” “폭행 사건 어린이집 운영정지, 봐도 봐도 충격이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폭행 사건 어린이집 운영정지’.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공유하기
광고 닫기